'세계의 명가곡'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8.26
  2. 2014.08.07

 

 

 

기가 정녕 어디이던가요?

흰 치마에 검정 저고리 예쁜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머리를 곱게 빗어 올려 쪽진 머리를 했는데... 멀리에서 보기에도 노랑 머리 외국인인데 우리보다 더 우리같이 가곡을 정겹게 부르니 여기가 정녕 내가 살고 있는 대한민국 내 나라 땅이란 말인가요 ?

머나 먼 외국 땅에서 외국 사람이 우리 옷 한복을 곱게 차려 입고서 우리민요를 멋들어지게 부르는 것 같은 착각에 빠져들게 하네요

 

 

지난 토요일 (23일 )은 예술의 전당에서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과 함께 한 가곡의 밤 네 번쩨 날 공연이 있는 날이었답니다

성악가이자 지휘자 임재식은 한양대 성악과 1학년 재학시절에 스페인 유학길에 올라 마드리드 왕립국립음악원 재학시절 스페인 사람들이 한국에 대해 잘 모르고 있다는 것에 마음이 상하여 졸업 후 스페인 국영 라디오, TV 방송 합창단인 ‘RTVE’ 테너로 활동하던 1999년에 단원 80명 중 25명을 선발해 밀레니엄합창단을 창단하였답니다

현재는 단원이 350여명에 이르지만요, 스페인 밀레니엄합창단은 한복과 수트를 번갈아 입고 50여 곡에 이르는 한국 가곡과 민요를 레퍼토리로 하여 유럽인들의 마음속에 우리 노래의 신선함과 우수성을 심어 왔으며, 감동을 선사하는 합창단으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답니다

그는 낯선 먼 이국땅에서 한국어를 전혀 모르는 합창단원들에게 한국어 발음은 물론 우리나라의 역사와 문화 등을 가르치며 대한민국 음악인으로서 음악을 통해 우리의 문화를 알리는 일에 앞장서신 음악선수이시지요

 

 

파란 눈의 외국인이 부르는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를 넘어 간다 나를 버리고 가시는 님은 -십리도 못 가서 발병난다~~

우리 가락 ‘아리랑’을 과연 얼마나 알고 부르는 걸까요? 우리의 얼과 한을 과연 가슴으로 표현할 수 있을지 궁금해 눈을 살포시 감고서 들어 보니 시간과 정성을 얼마나 많이 들였는지 외국인임을 느낄 수가 없고 가슴에서 뭔가 뭉클하게 느껴지기까지했죠.

여자 소프라노 가수가 ‘그리운 금강산’을 부를 땐 그 어렵다던 우리말 발음이 흔들림이 없어 청중들이 노래를 듣는 내내 깊이 빠져 눈동자 조차도 움직임이 없고 우레와 같은 박수로 이방인의 우리 가곡 사랑에 감동 또 감동을 표현했죠.

 

 

소문을 듣고 모여든 사람들의 줄이 끝없이 이어져 1만여석의 자리를 채우고도 모자라 구석구석 빈틈이 없을 정도로 차지하고 모여든 사람들이 한여름 밤에 듣는 우리 민요 우리 가락을 누가 부르든 우리 모두를 부모이자 형제로 하나되게 하네요. 역시 우리 것은 좋은 것이여~

 

 

 

 

Trackback 0 And Comment 0

   

 

 

한 낮의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일과 시름하느라 고생하는 그대들이여!! 주말 음악이 있는 휴식자리에 피로와 더위에 지친 여러분을 기꺼이 초대합니다. 예술의 전당이 가곡의 밤을 준비했답니다.

8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마다 ‘문화가 있는 토요일’을 통해 무료공연 ‘가곡의 밤‘을 개최하는데 한국가곡을 중심으로 한 레퍼토리로 구성됐으며 세계의 명가곡과 민요 등을 추가해 무대를 꾸민다 합니다.

 

 

지난 토요일 (8월2일) 저녁 7시 30분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에서 첫날의 막을 열었습니다. 김홍식님의 지휘아래 국군 교향 악단의 연주인데 우리아들처럼 군인들이다 보니 엄마의 마음으로 노래하는 사람보다 연주하는 아들들에게 눈길이 더 가네요. 외박 나온 아들과 신랑이랑 함께 한 자리이고 오늘의 주제 또한 '사랑'이라서인지 따뜻함이 느껴지네요.

예술의 전당 사장님이신 고학천님과 소프라노 신델라님의 사회로 시작된 문화의 밤이 오늘의 테마인 ‘사랑’을 얘기나 하듯 보슬비가 옷깃을 살포시 적셔주네요. 마치 옛사랑이라도 추억하라는 것처럼...

 

 

바리톤 김동섭님의 ‘비가’ ~~아! 찬란한 저 태양이 숨져버려 어두운 뒤에 불타는 황금빛 노을 멀리 사라진 뒤에 내 젊은 내 노래는 찾을 길 없는데 들에는 슬피 우는 벌레 소리뿐이어라~ 별같이 빛나던 소망 아침 이슬 되었도다~~ 잠시나마 작은 위안을 안겨 준 신동춘님의 시에 중저음의 노래가 저녁하늘에 애잔함으로 퍼져가네요.

소프라노 강헤정님의 ‘꿈의 날개’ ~~ 함께 하며 날아가네 어디로 날아가나 꿈을 찾아 저멀리 거친세상 함께하며 사랑하네~~ 역시 사랑이라네요.

텔레비젼이나 스크린에서 가끔 뵈었던 백발의 멋쟁이 노신사 신성일님이 초대되어 마치 형제처럼 닮은 듯 비슷한 모습으로 고학천님과 ‘기다리는 마음‘을 부를 땐 눈가가 촉촉해지기까지 했답니다. ‘기다리는 마음’은 기다리는 모든 이들의 노래이며 기다려도 오지 않는 그 님을 언제까지나 기다리는 서럽고 애달픈 사연이 녹아있는 노래랍니다. 하늘에 계신 엄마가 몹시도 보고픈 밤이었답니다.

 

 

계획없이 초대된 조영남님의 재치가 숙연했던 분위기를 일순간에 웃음바다로 바꾸어 놓네요. 관중을 쥐락펴락 역시 조영남씨네요. ~~때론 슬픔에 잠겨서 한없이 울었던 그대 그리고 나 / 텅빈 가슴을 달래려 고개를 숙이던 그대 그리고 나 / 우린 헤어져 서로가 그리운 그대 그리고 나~~ 모두가 하나 된 ‘그대 그리고 나’ 와 마지막 다같이 함께 부른 ‘사랑으로’가 지금까지도 가슴을 따뜻하게 해주네요.

아들과의 오랫만의 데이트가 노래로 하나 되게 한 뜻깊은 시간이었고 세대 차이를 무너트린 아름다운 밤이었답니다. 다음 주 '고향의 노래'도 다시 오기를 기약하고 아들이 외박 나오는 금요일 저녁을 손꼽아 기다려봅니다. 올 여름은 사랑의 노래, 고향의 노래, 조국의 노래 그리고 세계의 명가곡과 우리 민요로 무더위를 이겨봅시다.

 

 

예술의전당 측은 이번 ‘문화가 있는 토요일’ 행사를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답니다. 총 5번의 공연으로 매주 다른 주제로 진행된다고 합니다.

 

8월 9일 : 고향의 노래 (7시 30분)

8월 16일 : 조국의 노래 (7시 30분)

8월 23일 : 세계의 명가곡과 우리민요 Ⅰ (7시 30분)

8월 24일 : 세계의 명가곡과 우리민요 Ⅱ (7시)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