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글로벌센터'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4.09.04
  2. 2014.09.03
  3. 2012.08.23

 

   

 

 

제가 MBC라디오 방송 '이 사람이 사는 법'이었던가에 나온 적이 있어요. 작가님이 우여곡절 이야기가 있는 분들을 추천해달라고 하셔서 가만히 생각해보다 저와 월요일 오후 봉사하시는 서초글로벌센터의 정효재씨를 추천해드렸죠.

그 분은 정말 많은 봉사활동 경력이 있으시다고 들었거든요. 저도 그 참에 이야기를 듣게 되었는데요. 이 분은 남편의 내조가 없었더라면 바깥에서 이렇게 봉사를 할 수 없었을 거라는 말씀도 특별히 하시더군요. 사실 바깥에 아내가 자꾸 나돌게 되면 집안일을 못한다고 남편이 싫어하잖아요. 저 같은 경우는 그래요.

그런데 정효재씨는 신랑분이 괜찮다면서 용기를 북돋아주고 사소한 일상의 일들을 도와준 경우더라구요. 정말 양성평등을 실천하시는 멋진 남편이신 거 맞죠? 나중엔 그 분 인터뷰를 해야 할 것 같던데요.

 

 

남편의 직장 덕분에 캐나다에서 몇 년을 살다가 오셨는데요. 이 분은 그 후 공정거래모니터 봉사를 하셨다고 해요. 한국일보 게시판에 우연히 나온 모집광고를 보고 신청하신 거죠. 교육을 받다가 누군가가 당신은 상담선생을 하면 참 좋을 것 같다고 해서 교육청에서 상담교육을 받게 되었다네요.

구성애 아우성에서 성상담만 12년을 봉사하셨대요. 그러면서 시청 통역봉사를 하게 되었고 또 월드컵 통역봉사와 이태원, 고속버스터미널에서 통역 봉사를 하시게 되었던 거죠. G20정상회담 때도 통역봉사를 맡았고 전쟁기념관에서 통역가이드도 맡으셨죠.

반포중학교에서 상담을 하셨고 동덕여중에서도 상담을, 그리고 현재 원촌중학교에서 집단상담 맡고 계세요.

 

 

서초글로벌센터에서 외국인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쳐주시고요. 서초구청에 있는 서초글로벌센터는 외국인들에게 통역봉사도 하고 있어요. 이 분은 월 1~4시 맡으셨구요. 저희는 월수금 10~4시 오전, 오후 나눠서 교대로 봉사를 하고 있어요.

 

▲ 외국인에게 한국어 가르쳐주시는 정효재씨

 

여러가지 에피소드도 많으신데 그 중에서 몇 가지 얘기를 해주시더군요. 고속버스터미널에서 봉사하실 때 호주에서 관광차 오신 헨리씨는 택시기사였다고 해요. 그런데 속초로 가기 전 먹기 좋은 음식, 맛집 소개를 부탁하길래 함께 점심을 먹었다고 하네요. 콩국수를 소개해서 먹었는데 헨리씨가 고마워하면서 한국을 떠나고 나서도 감사의 이메일을 보내셨다고요.

또 전쟁기념관에선 재미난 일이 참 많았는데요. 그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분은 프랭클린씨라고 하네요. 지금도 편지를 주고 받는 사이라고 하셨죠. 전쟁기념관을 방문하시더니 꼭 판문점에 가야 한다고 하시더래요. 그런데 거긴 방문예약을 미리 해야 하거든요. 당일 그게 안 되고 꽉 찬 일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프랭클린씨는 그 날 밖에 안되는 상황이라 효재씨가 부탁을 해서 판문점에 가실 수 있도록 도와드렸다네요.

그 분은 작가이신 모양인데요. 한국의 분단 실정을 부각시키고자 꼭 가야하셨던 모양이에요. 버스에 자리가 없어 기사 옆 히터 위에 앉아서 갈 수 밖에 없었지만 다행히 판문점에 갈 수 있었다는 걸 고맙게 생각하시고 정성스럽게 편지를 써서 보내주신다고 해요.

 

 

또한 중학교 집단상담을 하시면서 사춘기 아이들의 마음을 보듬어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계셔서 저도 학부모로서 고민상담을 받을 수 있어 좋았어요. 부모님께 털어놓지 못했던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어떤 문제가 있는지, 어떻게 하면 좋을지 함께 고민해주는 자원봉사 선생님이 계시다는 것 자체가 든든하네요.

앞으로 더 많은 분들이 자원봉사에 관심을 갖고 참여를 조금씩 하면 어떨까 싶어요. 이 분처럼 한 가지 봉사를 시작하면서 꼬리에 꼬리를 무는 봉사를 계속 하시는 분이 주위에 있다는 걸 잊지 않고 말이죠. 이 세상의 자원봉사자 여러분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랄게요.

 

 

 

Trackback 0 And Comment 0

   

 

 

제가 매주 금요일마다 서초글로벌센터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거기서 함께 봉사하시는 분이 인터뷰를 해주셨어요.

서초소식을 보다가 3월에 우연히 관심을 갖고 신청하게 된 주말농장에 대해서죠. 서초구 내곡동 1-279라고 해요. 선착순으로 신청을 받는데요. 1년에 10만원이라고 하시더군요. 4.4평의 땅을 돌보게 되는데요. 씨앗을 나눠주고 돌보게 한다고 하네요. 물론 가족들이 따로 산 것도 있구요.

임선정씨네 가족인데요. 한국의 애국자나 마찬가지세요. 자녀분들이 셋이나 있거든요. 그것도 스마트폰에 중독이 안된 정신 건강하고 책 읽기 좋아하는 아이들로 키워낸 멋진 부부세요. 이 분 자랑은 이쯤에서 하구요.

주말 농장은 아빠와 딸이 무지 좋아한다고 해요. 이 분에겐 고등학교 1학년 아들, 중1 딸, 그리고 초등 5학년인가 하는 아들 이렇게 있는데요. 거의 매주 간다고 하네요.

 

 

사진을 보시면 어느 정도의 공간인지 감이 오시겠죠. 처음에 배추씨와 무씨를 받고 땅을 호미로 열심히 일궜다고 하세요. 그리고 나서 이것저것 심으셨다죠. 토마토, 딸기, 상추, 치커리, 고추 등을 심으셨었구요. 고추가 제일로 농사가 잘 되었고 맛있었다고 하시네요. 토마토의 경우는 방울토마토였는데 별로 안 자라고 맛도 없었다고 해요.

 

 

딸이 원예에 관심을 많이 가지게 되어서 책을 찾아보고 공부도 열심히 하게 되었다네요. 첫째, 둘째 주엔 돌 고르고 또 농사짓기 좋은 땅을 만드는 거죠. 주차도 쉽고 공간이 넓어 좋다고 하시더군요. 바로 옆엔 수돗가가 있어서 좋았구요. 장비가 다 갖춰져 있어서 장비 걱정 안 해도 된다고 해요. 호미나 농기구 같은 거 다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죠. 시간과 정성만 있으면 되는 거죠. 맨 처음엔 다들 열심히 가꾸시는 것 같았는데 점점 보살피는 곳이 줄어드는 것 같았다고 하셨어요.

 

 

이번에도 씨를 나눠준다고 했는데요. 그러니까 봄에 한 번, 가을에 한 번 나눠주시나봐요. 감자와 고구마를 심었다고 하시더군요. 그전 것은 다 정리하고 밭을 다시 가꾸는 것이죠. 그러고 보면 정말 부지런해야 주말농장도 하지 않을까 싶죠. 신랑분의 애정이 참 각별한데 퇴근하면서 들러서 물도 주고 들러본다고 하세요. 그리고 주말에도 꼭 가서 물도 챙겨 주고 또 살펴보시는 거죠.

 

 

이번에 고구마 줄기가 나와서 그걸로 모처럼 나물을 해먹었는데 가족들도 잘 먹고 정말 맛있는 반찬이 되었다고 해요. 주말 농장 하시면 아이들이 편식 안 할 것 같은데 그렇지 않냐고 여쭸더니 꼭 그런 것은 아니지만 가족이 직접 키워서 그런지 먹을 때마다 각별한 정이 간다고 하시네요.

그렇다고 꼭 안 먹던 것을 애들이 확실히 달라져 먹는 것은 아니라고 솔직하게 귀띰하시더군요. 그래도 우리가 농사지은 건데 맛보자는 생각은 있다는 것이죠. 그리고 물론 직접 기른 것이니 그 맛은 더 좋겠죠. 특별한 주말 농장을 가꾸시면서 서초구에서 건강한 취미, 그리고 식생활을 할 수 있어서 좋다고 하시네요.

 

 

내년 3월이면 또 신청을 받겠죠. 서초소식 눈여겨 보시고요. 매달 25일 나오니까 2월 서초소식 잘 챙겨보세요. 그리고 4월 첫주부터 주말농장을 가꾸게 되는 거니까요. 관심 있으신 분들 기억해두셨다가 선착순 신청하세요.

 

 

Trackback 0 And Comment 2
  1. Favicon of http://smilingbee.blgo.me BlogIcon 최연수 2014.09.09 21:04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요거 한번 해 보려다가 아무나 하는게 아닌 것 같아 잠시 보류^^

    • Favicon of http://blog.yes24.com/savenije BlogIcon 안영진 2014.09.15 14:30 address edit & del

      하하하, 이게 쉬운 일은 아니죠. 그런데 최연수님이 하시는 일이 많아서 시간내기가 어려울 것 같아요. 마을공동체에서 이걸 꾸준히 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은데요.^^



무료로 한국어를 배우세요.

 

서초글로벌센터(Seocho Global Center,SCGC)는 서초구청 1OK민원센터에 있어요. 월수금 오전과 오후로 나눠 자원봉사자들이 한국어가 불편한 분들에게 통역 봉사를 하고 있어요. 또한 한국어교실 수업도 하는데요. 서초구에 거주하는 다문화 가정 및 외국인을 대상으로 무료로 한국어를 가르쳐드려요.

 

 

 

416일부터 1018일까지 운영하고요. 오전반은 11~12, 오후반은 오후 2~3시까지예요. 서초구청 OK민원센터 내 글로벌센터 및 기타 강의실에서 수업을 해요. 신청 및 문의는 서초구청 총무과 다문화국제지원팀 02-2155-6168로 전화를 하면 되어요. 현재 6~7명의 열정적인 분들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어요. 교재는 센터에 여러 권을 다양하게 준비하고 있고 배우고 있던 책이 있으면 일대일의 경우 그 책으로 배울 수도 있고요.

 

 

 

다문화 가족의 일원이 있는가 하면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외국인 가족이지만 한국에서 5년 이상 거주하면서 한국어를 배워 여기 대학에서 더 공부를 하고 싶다는, 학구열에 불타는 분도 있더라고요. 영어가 세계의 공용어라 아직도 우리 한국인들은 영어를 배우려고 열심이죠. 자녀들을 미국에 조기유학을 보내기도 하고 한 때 기러기부부라는 단어가 유행하기도 했죠.

 

하지만 앞으로 우리들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한국어가 공용어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가져봐요.^^한국이 일본에게 나라를 빼앗기기도 하고 남북으로 나뉘는 아픔을 겪고 또한 휴전 상태지만 조상들이 피땀 흘리며 악착같이 살려고 노력하셨죠. 또한 우리 부모님들을 빨리 변화하는 세계에 적응할 수 있도록 멋있게 키워주셨다는 생각이 들어요.

 

 한국의 가수들과 드라마가 유명해지고 또 런던 올림픽에서 5위의 좋은 성적을 거둔 이유도 다 우리들 모두가 열심히 살고 있기 때문이라고 믿고 자신감을 가져야 겠어요.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보다 내가 한국을 대표한다는 생각으로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아야 겠지요. 과학적이고 배우기도 쉬운 한국어를 올바르게 사용하고 또 배우고 싶은 외국인들 얼른 신청하셔서 무료로 한국어를 배우세요.


 

 

 

 

대기만성을 되새기게 해주는 아들 둘과 함께 하는 주부입니다.
지금을 충실하고 행복하게 살기 위해 노력하고 후회하더라도
갈팡질팡할 때는 하고 후회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요.

서초여행기자단: 안영진
블로그 주소 : http://blog.naver.com/savenije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