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서래한불음악축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6.21


제5회반포서래한불음악축제가 6월9일 반포4동몽마르뜨 공원을 중심으로 서래마을 일대에서 2시30분부터 시작되었어요.서래 마을 입구부터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올라가는 모습들이 많이 보여서, 축제가 시작되었구나하고 생각했는데...
모인 인원이 이 날 7천명 정도라고 하니,  정말 어마어마한 지역 축제가 아닌가 하네요. 

                      

                                    (프랑스 학교 학생들의 공연을 이다도시와 최병서씨께서 진행하시네요.)


작년에는 시간적인 여유가 없어서 축제에 오지 못 했더니. 3학년 아들의 시험 문제 중에서 지역 축제를 쓰는 것이 있었는데, 참석한 아이들은 어럽지 않게 답을 잘 쓰고 울 아들은 못 썼다는 ...ㅎㅎ 슬픈 일도 있었답니다. 그래서 이 번은 꼭 와야지 하고 결심을 작년부터 하게 되었지요.

                       

                                                                  ( 첨 축제에 와서 신난 아들들....)

그래도 와 보니 정말 어마어마 하더군요...평소에 운동기구에는 약간의 줄만서면 되었는데,빈 자리를 찾기도 어렵고, 돗자리를 깔려고 해도 많은 사람들이 이미 자리를 차지해서 깔기도 마땅치가 않았어요. 단순히 동네 축제려니하는 생각으로 아무 준비 없이 올 행사가 아니더군요.

                        

                                 ( 운동기기가 놀이기구인 줄 착각하는 아이들....그래도 조심해야 하는데^^)

그래서 저와 같은 생각을 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내년의 축제를 더 잼있게 즐기기 위한 동네 주민으로써 방법을 생각해 보았네요.

첫번째는 뭐니 뭐니해도 일찍 오는거에요. 일찍 와서 계속 처음부터 있기는 힘드니까, 자신이 꼭 보고 즐기고 싶은 것을 전하세요. 각국의 음식이 많이 있었지만,줄도 넘 길고 매진이 되어서 이번에 먹어 볼 기회가 없었다면, 일찍 와서 먼저 식사를 하는 것도 방법이죠.

                       

                                      ( 우~와 사람이 어찌나 많던지, 이날 소시지만 한개 먹을 수 있었어요~~)

두번째로 식사를 하고 공연을 보면서 부대 시설로 갖추어진 민속 놀이도 하고 보내면서도 시간이 아직이라면 옆 서리풀 공원산책로를 끝까지 말고라도 걸어 보면 축제의 열기와 도심 속에서의 피로도 날릴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될거다.

                       

                                             ( 몽마르뜨 공원에서 바로 연결된 서리풀 공원 다리예요..)

셋째로 아직 나도 경험을 못 했지만, 그래서 더 기대가 되는 마지막에 불꽃 놀이를 꼭 보시라고 권하고 싶다..밤에 집에서 펑펑 떠지는 소리만 들으면 그 시간에 거기에 없는게 넘 넘 후회가 되곤한다.
네째로 6월초지만 날씨가 덥다는 것...공원 근처에는 가까운 곳에 상점이 별로 없어서 음료등이 좀 아쉬우니, 꼭 얼음 물을 챙겨가시고 약간의 간식을 준비하시라는 말과 돗자리는 필수임을 알려드립니다.

이렇게만 챙기시면 아마도 2013년도의 축제는 더욱 더 즐겁게 즐기실지 있으실 겁니다^^





 

   서초좌충우돌인 두 아들을 가진 건강한 서래마을 주부입니다. 일상 생활에서 벗어나
   잠시나마 '나'를 찾는 시간을 갖기 위해 매주 금요일마다 반포 4동 책사랑방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어요.
  
  
  
서초구여행기자단: 김현주  

   블로그 주소 : http://blog.naver.com/pinkim71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