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컬럼 전립선 비대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1.20

찬바람이 불면 중년남자들은 소변보기가 힘들어 진다 - 건강칼럼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비뇨기과 서홍진 교수

 

 

 

 

 

50대 이상의 중년 남성은 찬바람이 부는 환절기가 되면 소변보기가 불편하고 화장실을 자주 찾게 되는데 이는 전립성비대증 때문입니다. 남성이 50대가 되면 전립선 내부에 비대성 병변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방광출구를 둘러싸고 있는 전립선이 비대하면 우선 그 부위를 압박하여 요도가 좁아지므로 방광에서 나오는 오줌줄기가 가늘어집니다. 따라서 비대의 정도가 점점 심해 가면서 오줌 누기도 점점 어렵게 되기 마련이나 실제로는 반드시 그렇지는 않습니다.

 

 

전립선크기만 가지고 비대증을 진단하지 않으며, 오줌누기의 여러가지 자각증상, 전립선을 손가락으로 만져보거나 영상으로 보거나 오줌누기의 객관적 평가 등의 종합적인 평가가 필요합니다. 50대 이후에 오줌누기가 정상이 아니라고 생각되면 될수 있는 대로 속히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전립선비대증 증상은 초기에는 오줌 횟수가 평상시보다 증가하며 특히 밤에 잠자는 동안에 두번 이상 일어나게 되니 자연히 잠을 설치게 되고 또 오줌이 금방 나올듯 또 참지 못하게 됩니다. 또 오줌이 곧 나올 것 같으면서도 안나오거나, 다 눌 때까지 시간이 걸리고 전에 비하여 오줌줄기가 가늘고 힘이 듭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아랫배나 항문과 음낭 사이의 회음부가 공연히 불쾌하거나 압박감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지속적인 폐색에 의해 만성 요폐가 유발되고 심하면 방광이 팽창되어 방광기능의 회복이 불가능해질 수도 있습니다. 이런 자각증상은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를 받았거나 과도한 음주를 했다든지 갑자기 추위에 노출되었거나 감기약, 우울증약 등을 복용하였을 때는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겨울철에는 따뜻한 옷차림과 적당한 운동과 과음을 하지 않도록 하여야 합니다. 그리고 전립선비대증과 전립선암은 초기증상이 비슷하기 때문에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라도 만 50세 이상의 남자는 1년에 한번씩 비뇨기과 전문의로부터 전립선암에 대한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2013년 2월 서초소식지 건강칼럼 中

 

Trackback 0 And Comment 1
  1. Favicon of http://smilingbee.tistory.com BlogIcon 최연수 2013.11.28 23:44 address edit & del reply

    건강관리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