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05'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09.05
  2. 2014.09.05
  3. 2014.09.05
  4. 2014.09.05

 

 

 

매월 4일은 안전점검의 날이라고 합니다. 느슨해지기 쉬운 안전교육 이번엔 양재시민의 숲 근처에 있는 라이온스 서초 어린이 교통안전교육장을 다녀왔습니다.

 

 

서원초등학교 3학년 90명의 참여로 안전교육과 주행 시험 실시했는데요. 첫 시간은 안전교육과 위험사례 등을 설명해주셨습니다.

자전거엔 반사체, 전조등을 설치해야 한다고 합니다. 주행 전 30초간 바퀴 바람상태(Air), 브레이크(Break), 체인(Chain) ABC확인하기 그리고 자전거를 선택할 때 자전거를 타고 발을 뻗었을 때 발이 땅에 닿아야 몸에 맞는 자전거라고 합니다.

밝은 색상의 옷과 운동화 착용하기. 체인에 낄 수 있는 늘어진 옷이나 목도리는 타기 전에 확인 점검하기. 헬멧과 무릎보호대를 반듯이 착용하기 등을 설명해주셨습니다. 자전거를 탈 때에는 언제나 보행자의 안전을 우선으로 타야한다는 말씀과 충분한 안전 거리유지하기.

횡단보도, 철도 건널목에서는 멈추고 자전거에서 내려서 좌우살피고, 걸어서가고 내리막길에서는 속도를 줄여서 내려가기까지 조목조목 알려주셔서 자전거를 잘 타는 것 보다 나와 남을 보호하고 안전하기위해 지켜야 할 수칙이 더 중요하다는 점을 깨닫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요즘 화창한 날씨로 자전거 타시는 분들이 많아 졌는데요. 계절 중에 가을이 가장 자전거 사고위험이 높다고 합니다. 많은 자전거 주행으로 지켜야 할 규칙은 어른들까지 꼭 지켜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교육이 끝난 후 자전거 주행을 했는데요. 이론을 실제로 적용하고 따라하니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조금만 천천히 가고 다시 확인하는 수칙만 따른다면 안전하고 공해 없는 최고의 이동수단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주행과정으로는 출발, 좁은 길 똑바로 가기, 횡단보도 건널 때 내려서 좌, 우 살피고 걸어서 가기, 우회전·좌회전할 때 팔을 어깨와 일직선이 되게 2초간 들기, 지그재그로 주행하기, 뒤 표시판을 보고 정지와 직진을 수행하기, 언덕 오르내리고 내리막엔 정지선에서 정지하기, 막대기에 있는 종이컵을 그 다음 막대기로 옮기기, 도착 지점에서는 정지하겠다는 주먹을 쥐고 팔을 직각으로 구부려 수신호를 보내기였습니다.

수신호는 뒤에서 오는 차나 보행자에게 어느 쪽으로 가려고 한다는 것을 미리 알려주기 위함이라 하는데요. 모든 아이들이 교육장을 찾아 올 수는 없지만 부모님께서 충분히 교육하실 수 있는 내용이라 생각합니다. 자녀들에게 알려주실 때 좋은 정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
  1. Favicon of http://smilingbee.blgo.me BlogIcon 최연수 2014.09.09 21:02 address edit & del reply

    미취학아동도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만들어졌으면 좋겠어요.

 

 

 

산을 찾는 즐거움은 올라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느끼는 것이겠지만 언제 어느 산을 오르든 느낌은 한결같지요.맑은 공기와 '졸졸졸' 물 흐르는 소리까지 겹쳐지면 발걸음은 솜털같이 가벼워지곤하죠. 첫 발을 내디디며 ‘언제 저 높은 곳에 오를 수 있을까?’ 걱정함과 동시에 발걸음은 벌~써~ 멀어지고 수다를 몇 번 떨다보면 어느 순간 산 정상에 다다름을 깨닫게 되지요.

지난 8월 31일 ‘서초구청장기 국민생활체육 등산대회’가 청계산에서 열린다기에 지인들과 함께 참여했답니다.

 

 

우면산에서 서초구민 산행이 있을 때 몇 번 참여했던 경험이 있기에 이번에도 가벼운 발걸음으로 지하철 이용도 해 볼 겸 동행을 했지요. 신분당선이 생기면서 많은 사람들이 청계산을 찾는다기에 양재역에서 지하철을 타보니 두 구간밖에 안 되는 거리라 가깝고 무척 편리하긴 하네요.

 

 

어디에서 소식들을 듣고 왔는지 도착해 보니 많은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어 청계산 제1야영장이 좁게만 느껴지네요. 서초구 관할 산악회원들이 모두 모인 자리이다 보니 좁은 공간에서의 개회식을 하기엔 무리이지 않나 싶을 정도로 장소가 협소하네요. 산이라서 넓은 공간이 없어서이겠지만.....

벌집처럼 모인 사람들의 시끌벅적 떠드는 소리에 마이크 소린 들리지 않고 진행에도 차질이 있는지 두서없이 이루어져 지루하기 짝이 없었답니다.

 

   

드디어 옥녀봉을 향해 출발 신호가 떨어짐과 동시에 많은 발걸음들이 앞으로 쏜살같이 빠져나가네요. 역시 산악회원들이라 다람쥐 같다는 표현이 아주 잘 어울리네요. 오랜만에 찾은 산임에도 낯설지가 않고 특히나 같이 탁구를 즐기는 동호회원들과 함께 한 자리라서 그런지 사뿐사뿐 내딛는 발걸음에 피곤함이란 느낄 여력 없이 마냥 즐겁기만 한 산행 이었답니다

 

 

지인들과 수다를 떨며 땀방울 흥건히 적시며 옥녀봉까지 오르고 하산 후 맞이하는 점심이야말로 꿀맛 바로 그 맛이네요. 돼지 편육이며 두부 그리고 맛있게 버무린 배추 겉절이며 된장국과 코다리 조림....등

산을 찾는 즐거움은 오르기 전엔 ‘저 높은 곳을 내려올텐데 왜 굳이 오르려고 할까?' ’하지만 오르고 난 후 ‘해냈다’는 뿌듯함으로 다시 또 산을 찾게 되지요.

식사 후 이루어진 행운권 추첨은 오늘도 여지없이 그 많은 번호 중 어쩜 내 번호만 비껴가는지...

 

  

 

 

Trackback 0 And Comment 0

 

 

 

 

 

 

Trackback 0 And Comment 0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