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에 해당되는 글 102건

  1. 2014.08.01
  2. 2014.08.01

 

 

7월은 여성을 위한 달로 지정하여 서초구에서는 많은 행사가 있었는데, 그중에 하나 서초구청 플라자에서 성폭력 없는 세상에 관련한 상담이 진행되었습니다.

 

 

저 또한 인간관계, 심리 상담에 관심이 많아 전문 상담사님이 주시는 것 설문하고 답하고 보니, 아직까지도 우리 사회에서 남자와 여자의 생각차이가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가정폭력이 무엇이라 생각 드시나요?

과거에는 일단 손찌검 이라는 일차적인 생각이 들지만 이젠 좀 더 폭넓게 배우자, 사실혼부부, 자기 또는 배우자 직계비속 관계였던 사람, 계부모와 적모서자 관계였던 사람, 동거하는 친족사이에서 일어난 신체적, 정신적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수반하는 모든 폭력 행위를 말합니다. 즉 부부폭력 뿐 아니라 자녀폭력 및 노인학대도 가정폭력에 포함된다는 것을 인지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행위자가 폭력을 행사하는 이유도 한번 생각해 볼까요?

지배하고 자기가 원하는 대로 통제하기 위한 목적을 갖고 의도적으로 선택한 결과 일어나는 상황입니다. 우발적이라고 생각될 수 있지만, 폭력은 관찰과 강화에 의해서 학습된 행동이라 할 수 있습니다. 본 만큼 경험한 만큼 행동이 분출되는 결과이지요. 왜곡된 인지, 문제해결 또는 대인관계기술 부족의 결과이니 만큼 아이가 있는 가정, 청소년이 있는 가정은 사소한 부부 말다툼이라도 반드시 조심해야 합니다.

 

 

폭력 중에서 성폭력도 내 일이 아닌 무관심으로 대체하긴 너무 개방적인 사회로 인해 언제 어느 순간에 발생 될지 모르니 관심이 더 필요할 때라 생각되네요.

 

 

수 많은 기사 등 정보를 접하다 보면 성폭력의 유형도 대상에 따라 아동 성학대, 청소년 성폭력, 장애인 성폭력으로 나누어 볼 수 있고, 관계에 따라서는 근친 성학대, 데이트 성폭력을 정리할 수 있습니다. 공간에 따라서는 직장 내 성폭력, 사이버 성폭력으로 분류되어 집니다. 

결코 이런 성폭력이 나의 잘못으로 알고 속으로 고민할 문제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감추고 스스로 해결하려는 부분이 커서 정신적 고통을 품고 사는 사례가 많다고 합니다.

 

성폭력에 대한 생각 점검하기 한번 스스로 체크해 보실까요?

다음은 성에 대한 생각을 묻는 것입니다. 당신의 생각에 해당되는 곳에 표시 하세요 ( O X )

1. 성에 있어 남성이 주도해야 남성다운 것이며, 여성은 그것을 원한다.

 

2. 여자를 강간하는 상황이 주어지면, 남성들은 누구나가 강간하게 된다. 남자라면 그럴 수 있다. 강간욕구는 남성의 여성에 대한 본능적인 강렬한 욕구이다.

 

3. 남자가 성관계를 요구할 때 ‘싫어’라고 말하는 것은 내심으로는 ‘좋아’라고 말하는 것이다.

 

4. 여자가 술에 만취되어서, 여관까지 왔다는 것은 이미 자기방어를 포기한 것이다. 자기를 아무렇게나 해도 된다는 의미이다.

 

5. 그 여자아이가 쓸쓸해 보여서 위로해 주고 싶어, 안아주고 만져준 것은 그 아이에게 아무런 해가 되지 않는다.

 

6. 남자는 성충동을 자제할 수 없기 때문에, 아무 때나 여자에게 성관계를 요구할 수 있다.

 

7. 여자가 키스나 애무를 허락하는 것은 성관계를 해도 좋다는 허락의 의미이다.

 

8. 여자가 친근감 있게 남자에게 대하는 것은 성적 접촉을 허락하는 의미이다.

 

9. 어른이 아이에게 성적 대가로 금전적인 보상을 해주는 것은 아이에게 사랑과 관심의 표현이다.

 

10. 술에 취해 자제력을 잃고 성관계를 한 것은 실수이지 성폭력이 아니다.

 

● 서초 성폭력 상담소에서 제공된 문답입니다.

 

몇 개 <O> 나오셨나요?

여성과 남성에 따라 결과가 다르다는 것 저도 깜짝 놀랐습니다.

전 여성이고 관심 있어서 전부 X 로 질문의 마치니, 전문상담사님이 올바른 사고를 하고 계시다고 칭찬하시네요. 그 말씀은 여자도 그렇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연령대 별로 다르고, 남자는 더욱 더 많이 다르다는 결과가 있다고 하시더라고요.

 

 

혹시라도 성폭력을 당했다면 성폭력 상담소에 전화해서 도움을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 서초 성폭력 상담소 02-599-7606

● 여성 긴급전화 1366

● 경찰서 112

 

증거 보전하기

● 당신이 입었던 옷은 습기가 차지 않은 종이봉투에 보관한다.

● 피해 후 술이나 약을 먹지 않는다.

● 의학적 증거 채취를 위해 48시간 내에 씻지 않는 상태로 병원을 간다.

 

성폭력이이 일어났을 때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나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돌보는 일입니다. 그리고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과정들을 찾아내는 일이 필요합니다.

 

 

이 글을 통해 여성은 정확히 숙지하고 남성분들은 이렇게 사고가 다르다는 것을 인지하는 값진 시간이길 바래봅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초구민의 건강과 복지를 위해 설립된 서초구민체육센터 (http://www.seochoymca.com)은 2007년 리모델링을 통해 더욱 쾌적한 환경으로 서초구에서 최고의 체육시설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이수교차로에 위치하고 있으며 방배동과 반포동 인근 주민들뿐만 아니라 마을버스 서초10번, 서초21번, 서초14번 혹은 시내버스 142번 등 대중교통이 있어 서초구 전역의 접근성이 높습니다.

 

서초구민체육센터

 

특히 서초구민체육센터 수영장은 서초구에서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어 여름이 되면 어린이, 성인 모두에게 가장 인기 있는 장소입니다. 지하 1층으로 내려가 체육시설 이용을 위해 안내데스크에서 자유 수영 일일이용권을 구입하고 남녀탈의실로 각각 입장을 합니다.

 

서초구민체육센터 안내데스크

 

대기시간 등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서 서초구민체육센터에서는 무인티켓판매기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서초구민체육센터 무인발권기

 

샤워실에서 간단하게 샤워를 하고 수영복으로 갈아입고 수영장으로 입장합니다. 서초구민체육센터 수영장은 250미터의 총 6개 레인이 있습니다. 지하에 수영장이 있기 때문에 답답하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차단창이 설치되어 있는 유아풀이 따로 있기 때문에 어린 아이들과 함께 수영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인지 주말이 되면 자유 수영을 위해 많은 가족들로 붐비고 있습니다.

 

서초구민체육센터 수영장

 

유아풀에서만 개인적으로 준비한 물놀이 튜브 혹은 구명조끼 등의 어린이 보호 장비 사용이 가능하며 자유 수영 시간에 수영장에 구비되어 있는 안전 장비 사용은 불가능합니다. 영, 유아(37개월~7세)는 반드시 보호자 동반을 해야 하며 수건 및 세면도구는 개인지참입니다.

 

<서초구민체육센터 자유수영 이용요금과 시간>

반명

요일

시간

대상

회비

수영

(일일회원)

월 수 금

13:00 ~ 13:50

누구나

- 미취학아동은 보호자동반

- 3세 이상은 초등학생요금적용

- 경로우대는 65세 이상(신분증지참)

- 월자유수영은 A,B선택이용

- 매월 4째주 일요일 정기휴관

초등학생 1,500원

청소년 2,500원

성인 3,500원

화 목

12:00 ~ 13:50

월 ~ 금

22:00 ~ 23:20

(입장 22:40 까지)

일 공휴일

11:00 ~ 13:50

초등학생 2,500원

청소년 3,000원

성인 4,000원

15:00 ~ 17:50

수영

(월)

A반

월수금

13:00 ~ 13:50

초등학생 32,000원

청소년 41,000원

성인 58,000원

화목

12:00 ~ 13:50

B반

월~금

22:00 ~ 23:20

 

자유 수영 외에도 매월 26일 오전 7시부터 선착순으로 신규 접수도 받고 있습니다. 계절에 따라서 경쟁률이 다르기는 하지만 여름에는 새벽부터 줄을 서서 등록을 해야 할 만큼 희망자가 많습니다. 특히 수영 과 에어로빅을 함께 할 수 있는 패키지 프로그램은 서울시 수영장을 통 틀어도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 성인프로그램 수영프로그램 : http://d.seochoymca.com/data/images/U1397193055.png

* 유아,어린이 수영프로그램 : http://d.seochoymca.com/data/images/U1397192047.png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