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문화원의 멋진 작품


 지난 22일 토요일부터 27일 목요일까지 열린 서초문화원 회원 작품 전시회 소개해드려요.  서초구청 1층 서초플라자에서 한 해 동안 다양한 전시가 열려서 갈 때마다 눈이 즐겁고 카메라로 사진 찍기에 바빴죠. 전 전시회를 수요일에 가서 보게 되었는데요.  서초문화원에서 배우신 분들의 작품을 이렇게 한 자리에 모아 놓고 구경할 수 있어 좋았어요. 어디 멀리 가지 않고도 구청을 방문한 이들에게 참 좋은 전시회라는 건 두 말할 필요도 없겠지요. 그릇 좋아하는 분들 여기 눈길 돌리시겠지요. 알고 보니 그릇 욕심 있으신 분들은 요리도 일가견이 있으시더라고요. 참고로, 아니 비밀이라고 해야 할까요? 전 그릇 욕심이 없어요.ㅋㅋ

 


 그래도 운치있는 이 그릇들을 보니 참, 조금은 탐이 나기도 하네요. 특히 가운데 하얀 하트 모양의 컵이요. 해맑게 웃고 있는 아이가 그려진 컵은 우유나 주스를 부어 마시면서 배시시 웃어버릴 것만 같아요.ㅎㅎ


 그리고 이런 수묵담채화들, 전 이 그림들도 탐이 나요. 저도 직접 배우고 싶어요. 어렸을 때 했던 미술 시간도 생각나게 하고요. 이런 그림을 그리면 아무래도 차분해지지 않을까 싶네요. 자녀교육에도 좋겠지만 저의 내면을 다스리는 일상의 행복을 가져올 것 같아요.  물론 서예작품들은 당연히 인내심을 기르는데 많은 도움을 주겠죠. 그리고 한자 공부에도 한 몫 톡톡히 할 것 같은데 이번 방학 때는 아이와 서예공부하면 어떨까요? 약간은 통통하고 또 조금은 삐뚤어진 것 같은 자신만의 한자쓰기라도 이렇게 멋있게 작품으로 만들어 놓으면 자신감에 불 타고 학구열도 높아지겠죠?^^우리 아이도 좀 이런 거 가르쳐 달라고 하면 참 좋을텐데요. 아이들에겐 뭐라고 말해야 이런 동기가 생길까요?


 정물화를 그린다든지 풍경을 그리고 또 색칠하고 완성하여 하나의 작품이 되는 것. 그 과정 하나하나가 인내죠. 뭔가 만들고 자기만의 독특한 것으로 이룩하는 것. 자기만의 인생 만들기와도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맘에 드는 작품들, 집에다 걸어놓으면 마음이 부드러워질 것 같아요. 바다를 그린 그림들도 좋았어요. 바다 그림을 보니 낚시 좋아하시는 아빠도 떠올랐고요.


재봉을 배우신 분들의 작품이죠. 바지와 스웨터, 자켓까지 다 척척 만들어낸 걸 보니 이 분은 또 얼마나 뿌듯하실까 싶었네요. 자기만의 옷 만들기도 뿌듯한 일이죠. 저는 예전에 결혼할 때 웨딩드레스와 원피스를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만들게 되었는데요. 장롱에 고이고이 모셔두고 있네요. 원피스는 중국풍 옷인데요. 나중에 크리스마스 때 외출용으로 몇 번 입었어요. 

 

 

 한 해 동안 서초플라자 전시회 감상 알차고 좋았어요. 내년에도 신기하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전시회들 기대할게요. 서초플라자, 고마워요!^^언젠가는 저도 여기 서초플라자에서 제 작품을 전시하거나 연주할 기회가 있기를 바라고요. 그러려면 더 열심히 얼마 안 남은 2012년 분발해야 겠어요. 여러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여러분의 문화와 독특한 재능을 찾아서 서초플라자에 많은 분들의 작품이 전시되기를 저도 바랄게요.
 

 

 

 

 

대기만성을 되새기게 해주는 아들 둘과 함께 하는 주부입니다.
지금을 충실하고 행복하게 살기 위해 노력하고 후회하더라도
갈팡질팡할 때는 하고 후회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요.
서초여행기자단: 안영진
블로그 주소 : http://blog.naver.com/savenije




 

Trackback 0 And Comment 3
  1. 김현이 2012.12.28 15:55 address edit & del reply

    하트모양 컵 넘 멋져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savenije BlogIcon 안영진 2012.12.30 22:07 address edit & del reply

    하트모양 컵 저도 직접 만들고 싶더군요.ㅎ

  3. 장은화 2012.12.31 20:06 address edit & del reply

    와~ 대단한 실력들이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