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어떤 남자가 직장을 구하지 못해 우울한 상태였답니다. 우연히 어느날, 하도 심심하고 울적해서 그냥 책상이나 치워보고 정리하자 싶어 시작한 게 계기가 되었습니다. 정리를 전문적으로 하면 어떨까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답니다. 그렇게 해서 조그만 창업을 시작하고 각 집마다 의뢰를 받아 정리정돈을 전문적으로 해주는 인기 유망 직종을 창출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 멋진 시작을 우리도 해볼 수 있습니다!

방배역 근처에 있는 서초구립여성회관에선 작년 5월부터 시작한 정리정돈전문가 과정은 현재 2기까지 배출한 상태랍니다. 1기는 대구의 동부문화센터 강사로도 출강을 나간다고 하는데 개별활동을 하고 있는 셈입니다. 2기는 그럼 어떤 교육과정을 거쳤냐구요?

기본교육과정이 5회+보조활동이 5회였는데 멘토가 따라가 직접 현장 활동을 하는 셈입니다. 보조활동 때부터 보수를 3만원씩 받는다고 합니다. 공간과 시간활용을 배우는 것이 바로 정리정돈전문가 과정의 첫 번째입니다. 그까짓 정리와 정돈 그거 누구나 할 수 있는거라구요? 그럼 집안을 당장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옷장과 부엌의 찬장 열어보시면 다 모든 것들이 예쁘고 단정하게 놓여져 있나요? 자신이 원하는 품목을 집안에서 금방 찾을 수 있나요?

사실 저희 집도 정리가 잘 안되어 특히 서류를 찾을 때 곤란을 겪을 때가 많습니다. 저 같은 대충대충 정리주부는 한 번 상담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이 굴뚝입니다.

정리정돈을 배우면서 삶의 변화를 추구하고 인식을 개선할 수 있다고 합니다. 반포와 서초동에 사시는 가족분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고 견적상담을 받는답니다. 인터넷을 검색하고 지방에서 연락이 오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 현재 정리정돈 인기가 높다는 걸 증명하는 셈입니다. 

                  
                  
                  


멋지게 활동한 회원분들의 사진입니다. 정리한 후의 모습, 정말 깔끔하고 날아갈 것 같은 분위기 맞지요?^^ 큰 집을 새로 장만하기보다는 똑같은 공간도 이렇게 활용할 수 있다는 사실에 저도 기분이 좋아졌답니다. 

                


맞벌이 부부들에게 특히 유용한 정리정돈이 될 것 같습니다. 신혼부부들의 상담도 많이 받는데 옷 정리가 잘 안되고 공간이 좁은 경우가 많아 그렇다고 합니다. 시부모님이 소개하시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이사를 하실 때는 관리코칭을 해주기도 한답니다.

                  

매장 휴게실 입구 맞은편의 정리하기 전 모습과 아래 후의 사진도 보실까요?^^휴게실마저 이름이 무색한 기증물품 잡동사니가 많았는데 그건 위의 사진들처럼 매장 안에 차곡차곡 정리가 되고 공간이 꽤 넓어진 기분이 듭니다! 이제 확실한 휴게실이 되었습니다.

                 

주의사항: 정리정돈전문가는 청소를 하진 않습니다. 가사도우미랑은 다른 개념이니 이해해주시길!

교육을 받은 후 이렇게 바뀐 모습을 볼 때마다 뿌듯하답니다. 윤선현강사님이 교육을 맡아 강좌와 커리큘럼을 짜신다고 합니다. '하루 15분 정리력'을 썼고 Very good 컨설턴트로 국내제1호정리정돈컨설턴트라고 합니다. 인간의 삶의 변화를 추구하고 전문가로 뿌듯하고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직업인 게 분명합니다. 공간활용 뿐만 아니라 디자인도 고려하는 셈입니다. 또한 TV생활의 달인에 나오셨던 이영희씨도 교육합니다. 현재 정리정돈은 3기를 9월에 모집한답니다. 그리고 정리정돈을 새롭게 해서 인생을 확 바꾸고 싶은 분들은 서초구민여성회관에 문의해보시기 바랍니다. 집안의 어떤 공간만 확 바꿔도 그렇게 좋을 수가 없다고 하신 분들이 말씀하신답니다. 잠을 자다가도 그 정리된 공간을 들여다 보게 되고 그 곳만 보면 그렇게 기분이 좋다는 이야기, 우리 집에도 생길 수 있는 일입니다.

 


           
 

   대기만성을 되새기게 해주는 아들 둘과 함께 하는 주부입니다.
   지금을 충실하고 행복하게 살기 위해 노력하고 후회하더라도
   갈팡질팡할 때는 하고 후회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요.
 
   서초여행기자단: 안영진
   블로그 주소 : http://blog.naver.com/savenije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