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갈수록 느는 솜씨!

 

 2012 노인의 날 기념하여 16회 서초어르신 작품 전시회가 17일 월요일부터 21일 금요일까지 열렸어요. 서초구청 서초플라자에서 말이지요. 서초구립 방배노인종합복지관 주최로 열린 이 행사엔 다양한 작품들이 전시되었는데요. 그 작품들의 솜씨가 입이 다 딱 벌어지게 하는 것들이었어요. 저는 한두 번에 걸쳐 작품을 감상했는데요. 그 다음번에 갔을 땐 한 작품은 누가 구매를 한 것인지 예약 딱지가 붙어 있기도 해서 정말 깜짝 놀랐어요. 안타깝게 그 작품 사진을 찍지 못했네요. 정말 그 정도로 모든 작품들의 완성도가 깊다고 생각해요.


 
 

미소라는 작품의 장미꽃 그림은 잎사귀도 아름답지만 꽃 한 송이 한 송이 명암을 잘 표현한 것 같더라고요.


정말 작품들이 다 예술 그 자체네요.흉내 내려고 해도 흉내 낼 수 없겠어요. 나이를 먹을수록 지혜도 깊어가고 또한 솜씨도 더 많아지고 그런가 봐요.^^



저희 둘째도 종이접기를 참 좋아하는데요. 그래서 여기저기 종이접기나 아이클레이 작품들이 널려 있거든요. 그런데 여기 작품들을 보니 참 아기자기하고 꼼꼼한 작품들이 예뻐서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었어요. 저도 공간만 된다면 아이의 작품들을 요렇게 모아놓고 꾸미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고요.ㅎ요즘은 어르신들 배울 게 참 많지요? 컴퓨터에 종이공예, 사군자, 서예, 라인댄스, 차밍댄스, 수채화, 외국어 등등이요. 자꾸 새로운 것을 배우려고 하고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에서 누구에게나 공평한 시간을 거꾸로 되돌릴 수 있을 것만 같아요. 배우고자 할 때 마음은 청춘이 되지요.



김용택님의 시처럼 저도 다른 이들에게 행복한 사람이 되고 싶네요. 글씨도 아름답고 해바라기들도 밝고 예뻐요.^^



아름다운 사진 작품들이예요. 세상을 바라보는 눈도 현명해지고 그래서인지 카메라로 찍은 작품들도 유명한 사진작가의 전시회를 뺨칠 정도라는 생각이 들어요. 제가 나이가 들어 노인이 되면 어떤 걸 배우고 싶을까 하는 생각도 그래서 더 하게 되었어요. 사진도 좋을 것 같고 서예를 배우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자녀들을 키우고 난 후 좀 홀가분한 마음이 들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요. 제2의, 제3의 인생을 살기 위한 준비과정으로 새로운 취미활동을 가져보는 것 좋겠지요. 자기가 몰랐던 솜씨, 재능이 나오기도 할 것 같고요. 또 노후를 보내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기도 해요. 그러면서 선생님을 만나고 또 다른 학생들과 친구가 될 수 있겠죠? 세월은 누구에게나 공평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렸다고 우리들은 다른 이들과 더불어 아름답게 늙을 수 있고 또 주위를 아름답게 가꿀 수 있는 사람들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자연의 아름다움도 느끼고 또 새로움을 찾아, 신선한 취미를 통해 활력을 찾을 수 있는 삶이 되셨으면 해요. 멋진 작품 내주신 어르신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꾸준한 작품 활동 펼치세요.



 

 

 

 

대기만성을 되새기게 해주는 아들 둘과 함께 하는 주부입니다.
지금을 충실하고 행복하게 살기 위해 노력하고 후회하더라도
갈팡질팡할 때는 하고 후회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요.

서초여행기자단: 안영진
블로그 주소 :
http://blog.naver.com/savenije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