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서초벼룩시장 

 

매주 9;30~2;30 벼룩시장 운영 본부석 앞에서 '폐품을 재활용해보세요. 인테리어 소품 만들기'를 직접 해볼 수 있는데요. 방배경찰서 앞부분이예요. 페트병으로 휴지케이스, 연필꽂이 만들기, 우유병 활용하여 드라이꽃 만들기, 쇼핑백을 활용하여 냉장고 수납용품 만들기를 한대요.  저는 벼룩시장은 자주 가보기 때문에 이런 수납용품 만들기 등 체험, 재활용이 궁금해져서 벼룩시장본부부터 찾게 되었어요. 벼룩시장이 어디 있는지는 다들 아시겠죠? 사당역의 방배2동 복개천 쪽이예요. 공영주차장 옆으로 사당역부터 이수역까지 길게 이어져 있지요.   붉은 악마 티셔츠는 두 벌에 천원이었고요. 흉터에 붙이는 반창고는 한 통에 2천원이었어요. 저는 세 통을 샀어요. 크기에 따라 있더라고요. 5천원에 세 통, 말만 잘 하고 애교만 있으면 벼룩시장은 좀더 즐겁게 주머니 속의 돈을 아낄 수 있죠.

 

 

 

 

정리정돈전문가들이 준비한 체험 코너, 폐품을 재활용해서 벌써 손님들은 수납상자를 칠하고 계시더군요.홍삼 상자 등을 이용해서 거기에 니스칠을 칠하고 계신 듯 했어요. 그 상자를 예쁘게 꾸며서 수납상자로 활용할 모양이지요. 근처에서 3천원짜리 조그만 선풍기를 사와서 색칠을 하고 리본을 달아 깔끔한 선풍기로 거듭난 선풍기의 변신, 깔끔했어요. 바구니에 우유곽으로 칸을 만들고 넣어둔 품목의 사진을 앞에 붙이고 장식한 것도 예뻤죠.

 

 

 

 

폐품을 재활용해서 이렇게 예쁜 통들이 되었어요.^^다 페인트로 칠했나 싶었는데 앞의 그림들은 천을 붙인 것이더라고요. 하도 예뻐서 그런지 어떤 할머니가 손자,손녀 준다면서 3개의 연필꽂이통을 사가셨어요. 한 개 당 2천원이었지요.^^캔과 유리병들, 페트병의 새로운 변신, 놀라워요.^^진짜 예쁜 소품이 되었는데요 그 옆에는 서초예술시장이 있었는데요. 매주 똑같은 분들이 오시는 건 아니라고 하는데요. 예술품을 감상하고 구입할 수도 있어요.

 

 

 

 

굉장히 신기한 반지와 팔찌, 귀걸이, 목걸이들이지요. 이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제품들, 예술품들이니까요.

 

 

 

 

양산에 이렇게 예쁜 그림을 그리신 예술가도 있었는데요. , 정말 예쁘죠!

 

 

 

 

특별한 부채도 있었죠. 손수건도 부채도 모두 직접 그림을 그린 거예요. 7천원에서 만원 정도였던 것 같아요. 특별한 선물로도 좋겠죠. 어딜 가나 여자들에겐 악세사리가 대세! 예쁜 머리핀과 악세사리, 예술품들이라니 더 탐났어요.
칼로 그린 그림이라며 보여주시는 화가도 있어요. 나이프수채화 세계최초라네요. 정말 칼로요? 어떻게 그렸을까 궁금해요.

 

 

 

 

예술이예요. 물결이 출렁이는 것처럼 아름다워요. 이 그림은 칼로 그렸지만 붓도 좀 썼다고 하시더군요. 여전히 제 눈은 악세사리로 돌아가네요. 예술품을 감상하고 나니 다른 악세사리는 눈에 안 들어오는 듯 했지만 그래도 관심을 가져보아요. 조그만 반지를 끼고 가격을 물어보니 5천원이라고 할아버지가 말씀하시는데 은반지라고 하더라고요.^^; 나름 깔끔하게 정리하신 한 할머니, 물건이 새 것이예요. 대부분 3~만원 선이었던 것 같은데요. 5천원짜리 팔찌에 관심이 많이 갔지만 다른 곳도 봐야지 싶어서 미뤘다가 나중엔 그 쪽 못 갔어요. 그냥 그 때 살 걸 그랬나봐요.^^친구 선물로 사려고 했거든요. 무조건 천원인 곳이 제일 인기네요. 다른 곳에선 구경만 하고 가는데 여기는 인산인해!

 
, 이럴수가! 팬티 여기서 살 걸 하고 후회한 곳이네요. 남자팬티, 3장에 7천원, , 좋은데요! 며칠 전 둘째 아들 사각팬티 인터넷에서 샀는데 더 비쌌어요. 양말과 팬티 가격 저렴한 편인 것 같네요. 어떤 할머니는 딸이 쓰던 가방과 옷을 잘 정리해서 벼룩시장에서 물건을 판다고 하셨는데요. 부지런하시니까 이런 벼룩시장 자리도 찾으실 수 있으셨겠죠?^^벼룩시장 서초구청에서 자리 선착순 등록할 때 난리라면서요. 경쟁률 무지 세다는 소문이 자자하거든요. 그 할머니 많이 파시길 바랄게요. 전 가다가 핸드폰 충전기도 샀는데요. 꼭 필요한 것이었어요. 천원에 샀으니 정말 괜찮았죠. 벼룩시장에서 잘만 하면 정말 괜찮고 필요한 물건을 골라 살 수 있어요.^^

 

 


대기만성을 되새기게 해주는 아들 둘과 함께 하는 주부입니다.
지금을 충실하고 행복하게 살기 위해 노력하고 후회하더라도
갈팡질팡할 때는 하고 후회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요.

서초여행기자단: 안영진
블로그 주소 : http://blog.naver.com/savenije


  


 

Trackback 0 And Comment 2
  1. Favicon of http://2url.kr/118 BlogIcon 무료야덩 2013.01.10 02:12 address edit & del reply

    ↑↑↑↑↑↑클릭↑↑↑↑↑↑
    ↑↑↑↑↑↑클릭↑↑↑↑↑↑
    ↑↑↑↑↑↑클릭↑↑↑↑↑↑
    ↑↑↑↑↑↑클릭↑↑↑↑↑↑
    ↑↑↑↑↑↑클릭↑↑↑↑↑↑

  2. Favicon of http://2url.kr/117 BlogIcon 무료야덩 2013.01.10 02:33 address edit & del reply

    ↑↑↑↑↑↑클릭↑↑↑↑↑↑
    ↑↑↑↑↑↑클릭↑↑↑↑↑↑
    ↑↑↑↑↑↑클릭↑↑↑↑↑↑
    ↑↑↑↑↑↑클릭↑↑↑↑↑↑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