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의 끝자락에 부슬부슬 비도 오는 주말에 서초구립 한우리정보문화센터 주관으로 장애이해를 위한 '도전! 골든벨을 울려라' 행사가 열려 다녀왔어요.

 

 

 

궂은 날씨에 삼삼오오 모여드는 사람들로 때아닌 북새통이었죠. 왜냐하면 지역사회 내 나눔문화확산의 의미를 함께 만들어가자는 취지로 행사당일 '나눔통장'을 개설했거든요. 그러다 보니 통장개설로 인한 분주함이 있었지만 행사는 예정시간 대로 진행되었어요.

 

 

 

 

대회는 지난 해에 이어 2회째 진행되고 있는데요. 서초구 관내 24개 초등학교에서 희망참여한 70여명과 함께 했어요. 장애일반, 장애유형, 장애 관련인물 등으로 구성된 문제로 총 50문항이 출제되었는데요.

 

문제 정답을 맞추고 오답자는 자동 탈락하며 최후의 1인이 골든벨을 울리게 되는 형식 그대로였어요. 골든벨을 울린 학생에게는 테블릿PC의 행운이...

 

 

 

 

장애이해 퀴즈대회에 참가하는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장애체험 및 체험부스를 돌며 도장을 다 찍으면 페이스페인팅도 했구요. 골든벨과 함께 포토존도 마련되어 있었어요. 금년 장애이해 골든벨은 우리은행 후원으로 많은 임직원들이 이날 자원봉사자로 도와 주셨어요.

 

 

 

 

드디어 한우리정보문화센터 관장님의 개회사 및 축사와 함께 퀴즈풀기가 시작되었는데요. 대다수 아이들이 참 많이 긴장했어요. 사회자가 긴장을 풀어주려고 갖은 노력을 하는데도 꽤 긴장하더라구요. ㅎㅎ 사실 제 아이들도 참여해서 저 조차도 살짝 떨리긴 했어요.

 

 

 

 

 

뜨거운 열기 속에 패자부활전까지 거치고 최후의 3인이 남았어요. 모두 여학생이었죠. 긴장속에 1~3등이 순차적으로 가려지고 드디어 1등 학생의 골든벨 문제만 남겨 놓았지요. 생각외로 쉬운 골든벨 문제로 당당히 쉽게 골든벨을 울려 떨어져 구경하고 있는 아이들의 다소 야유섞인 아쉬움의 소리들이 있었지만 곧 축하해 주는 분위기 였어요. 지난해 대회 참가하여 3등했던 여학생이 골든벨의 영광을 가져갔어요.

 

 

 

 

골든벨 시상을 하고 소감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골든벨 상품인 테블릿PC를 팔아 그 돈으로 어려운 이웃돕는 데 기부하겠다 말해 좌중의 박수갈채를 받았어요. 정말 훈훈한 일이 아닐 수 없었죠. 많은 아이들이 상금 보다는 테블릿PC를 목표로 나왔던 거에 비하면 정말 멋졌죠.

 

처음 참가해 본 경험으로는 이런 행사가 단발적인 데 그치지 않고 여기저기 곳곳에서 교육 및 체험의 형태로 이루어졌으면 한다는 거에요. 장애에 대해 이해하고 편견없는 세상을 만드는 데 조그마한 실천이 될꺼라 생각해요.

 

 

 

 

 

뜻깊은 행사에 동참하게 되어 의미있었고 저 또한 장애에 대한 기본 지식도 얻었답니다. 아깝게 4등으로 떨어진 아이 위로하느라 애썼네요ㅜㅜ 내년을 기약하자 했어요.

 

 

Trackback 0 And Comment 2
  1. BlogIcon 지동맘 2014.12.05 19:38 address edit & del reply

    뜻깊은 시간이었겠어요.내년엔 꼭 최후의 1인 되기 바래요~^^

    • BlogIcon 신여윤 2014.12.06 21:24 address edit & del

      우와~~ 격려의 답글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