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4동 서래마을에서는 400년 전부터 매년 상달(음력 10월 1일)에 지내오던 당제를 2001년부터 부활시켜 300년이 넘는 은행나무가 있는 은행나무공원(구 정자마당)에서 당제를 지내오고 있습니다.

 

옛날에는 현 서래 아파트 뒷산에 오래된 전나무가 있어 도당(마을의 수호신을 모시고 제사 지내는 집)이라 칭했는데 매년 음력 10월에 반포 4동 원주민들과 상인들이 경비를 조달하여 당제를 지내다가, 전나무가 고사한 후에는 은행나무(서울시 보호수 제22-6호 지정) 소재 은행나무 쉼터에서 당제를 지내고 있습니다.

 

 

  ▲ 반포4동 서래마을 당제

 

 

당제를 위해서 부녀회 어머님들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음식들이 상에 차려졌습니다. 제물상을 제대로 보는 게 흔하지 않는 일이라 아이와 함께 구경을 나와 홍동백서(紅東白西), 두서미동(頭西尾東), 명서 병동 (麪西餠東), 어동육서(魚東肉西), 조율이시(棗栗梨柹), 좌포우혜(左脯右醯) 등 제물을 차리는 위치를 설명해 줄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 당제 상차림

 

 

반포4동 당제의 진행은 3대째 서래마을에서 거주하고 계시는 분께서 사회를 맡아 진행을 해 주셨으며 지역주민대표와 상인대표님들의 제례가 진행되었습니다.

 

 

  ▲ 3대째 서래마을 거주민의 진행으로 당제 시작

 

 

당제는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는 의례로 함께 자리를 해 주신 분들의 헌주가 이어졌습니다. 반포 4동을 위해서 바쁘게 활동하시는 듬직한 동장님의 헌주.

 

 

  ▲ 반포4동장님의 헌주

 

 

프랑스학교에서도 출장을 가신 교장선생님을 대신해서 학교 선생님이 당제에 참석해 주셔서 헌주를 해 주셨습니다. 문화가 낯설었을 텐데도 통역해 주시는 분의 설명을 자세히 들으시며 참여하시는 모습이 감사했습니다.

 

 

▲ 프랑스학교 선생님의 헌주

 

 

당제가 끝난 후에는 함께 하신 분들과 당제 음식을 나눠 정담을 나누는 것으로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아이들에게는 옛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교육의 현장으로 거주민 모두에게는 마을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좋은 행사로 자리매김하여 앞으로 더 많은 주민들이 함께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