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0월 8일 화창한 가을, 서울 서래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알뜰 바자를 열렸습니다. 학생들에게 근검 소비 절약 정신을 일깨워 주기 위해 열린 알뜰 바자회는 전교생 1200여 명이 모은 각종 중고 생활용품 3000모였다고 합니다.

학생들은 이날 바자회를 위해 집에서 쓰지 않는 물건, 작아진 옷과 다 읽은 책 혹은 학용품·장난감 등 점이 전시, 판매됐다.

이렇게 모여진 물건을 비싼 건 1000원에서 싼 것 100원 까지 판매하였는데요. 아이들은 이날을 위해 아낀 용돈으로 본인에게 필요한 물건을 사보기도 하고 가족들을 위해 선물을 사면서 작지만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하는 경제활동을 할 수 있어 매우 의미 있는 바자회라고 할 수 있는데요.

 

 

특히 이번 바자회의 물품 수집과 판매는 학부모단체회장 어머니들이 맡아서 진행되었는데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분식매점도 열었는데요. 아이들에 좋은 먹거리를 제공하고자 하는 엄마의 마음과 정성으로 만든 떡볶이, 순대, 김밥 등 많은 먹거리로 아이들은 입맛을 즐겁게 해주었는데요.

 

 

또한 이번 행사를 위해 반별로 봉사하는 어머님들은 열심히 아이들에게 물건을 설명해주고 비싸다고 말하는 학생에게는 너그러운 마음으로 깎아도 주고 인심 넉넉한 장사꾼이 기꺼이 되어주셨습니다.

1학년 기도연 학생은 “운동화와 책을 샀는데 새 것과 큰 차이가 없었다면서. 앞으로도 바자회가 자주 열렸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는데요.

저 또한 이런 알뜰 바자회로 아이들과 주민들에게 아나 바나 정신도 알려주고 새것만 좋은 것이 아니라 나누어 쓰는 것이 더 좋다는 걸 알려주는

또 다른 체험 교육의 장이라 생각합니다.

이렇게 오전 1부에는 학년별로 진행되는 바자회가 열렸고 2부는 오후 12시 반부터 1시간 반까지는 방배동 주민들과 함께하는 알뜰 바자회가 이었는데요.

 

 

전 2부 바자회 시간에 맞춰서 부리나케 서래 초등학교 정문으로 달려갔는데 벌써 서래 알뜰바자회가 얼마나 소문이 났는지 벌써 많은 주민 분들이 12시 반이 되기 전부터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사실 전 7살 딸아이를 둔 엄마고 내년에 서래초등학교에 들어가기 때문에 학교에서 필요한 체육복을 사기 위해 서래 알뜰 바자회를 찾았지만 이렇게 놀라운 가격 체육복 한 벌에 1000원이라는 가격으로 샀다는 게 놀랍지 않나요? 그 외에도 다양한 좋은 물건이 너무 많아서 보고 사는 재미에 2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르겠습니다.

 

 

또한 이렇게 팔린 물건의 수익금은 어린이들의 학습 환경 개선 등에 쓰이고 알뜰 바자에서 팔리지 않은 물품은 불우이웃을 돕는 데 쓰인다. 고하니 사는 행복 주는 행복이 더해지는 것 같아 기분이 너무 좋았습니다.

내년에 저희 딸이 서래초등학교에 들어와서 10월 달 바자회가 열리면 봉사어머니회에 꼭들 어서 물건도 정리해보고 팔아보고 싶네요.

벌써 내년 10월이 기다려집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