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첫 날, 아침부터 아이들을 서둘러 등교시키고 서초구청을 찾았어요. 건강가정지원센터에서 준비한 특별한 강좌가 서초구청 9층 교육장에서 있었거든요. 서초구청 9층의 교육장은 마치 미로를 찾는 것처럼 조금? 어렵긴 하지만 그래도 몇 번 가서 그런지 익숙해졌더라고요.

 

 

입구에 도착하니 문 앞에 ‘청소년 부모와 자녀를 위한 성교육’이라는 안내문구와 함께 서초구 건강가정지원센터에서 직원분들이 보였어요. 신청자 확인을 하고 안내를 해 주시더군요. 조금 뒤 오늘의 강사 선생님의 소개가 있었습니다.

 

 

오늘 교육은 ‘푸른 아우성’에서 유지영 전문강사님이 교육을 담당하셨답니다. 초등학교 5~6학년 자녀를 둔 부모를 대상으로 하는 교육이었는데요. 사춘기가 다가오는 우리 아이를 위한 부모의 태도에 대한 것이 주 내용이었어요.

 

 

참석하신 분들이 생각보다 적었지만 강의를 경청하시며 열심히 메모하는 모습에서 자녀를 아끼는 마음이 절로 느껴졌습니다.

유지영 강사님의 말에 따르면, 과거에는 성에 관한 자극을 주는 꺼리가 많지 않았지만 현재에는 너무나도 쉽게 접할 수 있고, 그 자극요소를 통제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합니다. 올바른 성에 대한 배움이 절실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는 것이지요.

 

 

교육 중에 독일에서 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성교육 카툰을 접할 수 있었는데요. 우리나라 정서로는 이해하기 쉽지 않을 정도로 너무 상세하게 묘사되어 있어 조금 당황스러웠답니다. 그런데 이건 우리 어른들의 시각에서 봐서 그렇다고 하네요. 유아들이 볼 때에는 그 만화에 등장하는 엄마, 아빠의 얼굴 표정에 집중하게 되고 그냥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고 합니다.

 

 

강의 시작 전에 건네받은 자료에 있던 내용인데요. 남자와 여자의 심리와 오해에 초점을 맞춰 딸과 아들을 교육할 때 차이를 두어야 한다고 해요.

 

 

딸 : 아무리 착하고 좋은 남자라 할지라도 단 둘이 있는 상황에서는

테스토스테론의 영향을 받을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아들 : 키스에 동의했다고 해서 여자가 성관계까지 허락한다고 오해하면 안 된다. 

 

 

* 테스토스테론: 대표적인 남성호르몬. 남성의 제2차 성징을 발현시킨다.

 

 

우리가 아이들에게 잘 맞게 교육을 시켜야하겠어요~ 

요즈음 사춘기 자녀를 둔 부모의 가장 큰 고민 중에 하나가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등을 통해 우리 아이들이 음란물에 너무 쉽게 노출되는 것일 텐데요. 만약 우리 아이에게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비난형 부모

감정소통형 부모

“왜 너만 그래”

“어휴… 생각하는 꼴이란…”

“니가 그렇지 뭐…”

“아~ 그렇구나”

“너는 그런 생각을 했구나”

“어떤 느낌이 들었니?”

제 스스로가 어떤 부모인지 한번쯤 생각해보게 하는 내용이었어요.

 

 

두 시간 동안의 강의를 들으면서 성문제의 현실에 너무 많이 놀라기도 했고 성문제에 대한 인식이 너무 부족했다는 반성도 함께 했답니다. 그 중 강사님께서 마지막에 강조하신 두 가지가 기억에 남네요.

첫째, No means no! No는 있는 그대로의 No의 의미로 받아들일 것. 이 말은 여성이 No라고 이야기할 때 남성의 입장에서 왜곡하여 Yes로 오해하지 말고 No로 이해할 것을 강조한 말이랍니다.

둘째, 부모님은 내 편! 아이에게 어떠한 일이 발생하든 부모님은 항상 자신의 편이고 모든 것을 부모님께 먼저 알려 의논할 것을 강조한 말입니다.

이 두 가지는 기억해두고 아이들에게 꼭 알려주어야 할 것 같아요.  

도움이 많이 되는 교육이라 더 많은 분들이 들었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아쉬움이 남네요. 앞으로도 서초구에 이렇게 좋은 강의가 많이 마련되었으면 하는 바램과 함께 많은 분들이 참석할 수 있도록 더 많은 홍보가 있었으면 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
  1. BlogIcon 지동맘 2014.10.10 21:46 address edit & del reply

    차마 말로 하지 못하고 숨기기 급급했는데 잘 배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