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리따스방배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주민들과 함께 추석을 맞이하기 위해 방배2동 청두놀이터에서 송편나눔축제와 전통놀이체험을 진행하였습니다. 조상에 대한 전례의 전통과 농심을 기리기 위해 마련된 추석맞이 마을잔치입니다.

 

방배2동 청두놀이터

 

사전 참가신청을 하거나 현장에서 신청서를 작성하면 송편나눔축제 스티커판을 줍니다. 이것을 가지고 각 부스마다 참여를 하고 스티커를 다 모으면 학용품 등 간단한 선물을 받을 수 있어 많은 아이들의 참여가 눈에 뜁니다.

 

송편나눔축제 스티커판

 

투호던지기, 제기차기, 팽이치기, 윷놀이, 비석치기 등 추석을 대표하는 민속놀이가 작은 공간이지만 알차게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 송편나눔축제 현장

 

축제의 주제인 송편 빚기는 자리 잡기가 어려울 정도로 남녀노소 모두가 참여했으며 이날 만들어진 송편은 방배지역 독거 어르신과 저소득 가정 70여 가구에게 전달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송편만들기

 

아이들의 참여율이 가장 높았던 떡메치기는 방망이로 적당하게 두드려 끈기가 생긴 떡을 바로 옆에서 어머님들이 콩고물을 무쳐 인절미를 만들어 나눠주고 계셨습니다.

 

떡메치기

 

키만 한 큰 윷을 한 아름 감싸 안고 있다가 힘껏 바닥에 던집니다. 결과는?

 

윷놀이

 

명절에 꼭 빠지지 않는 전의 고소한 기름 냄새를 쫓아 한 젓가락 거들어 봤습니다. 직접 만들 때는 기름 냄새 때문에 손도 대지 않았는데 내가 만든게 아니라 그런지 꿀맛입니다.

 

전부치기

 

나들이 가면 꼭 하나씩 있는 설탕을 기계에 넣어 구름처럼 뽑아주던 솜사탕. 행사가 시작되면서 각 부스마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몰려와 체험하려면 한참을 기다려야했던 탓에 솜사탕 하나 들고 놀이터벤치에 잠시 쉬는 여유도 부렸습니다.

 

솜사탕

 

축제의 피날레는 역시 포토타임. 옛 복장을 입은 청년봉사자들과 무료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체험은 너무나 요염한 황진희가 부담스럽기는 했지만 익살스러움에 큰 재미였습니다.

 

송편나눔축제를 찾은 황진희와 왕

 

“자비” 와 “사랑” 이라는 뜻의 까리따스(caritas) 방배종합사회복지관(www.cbwc.or.kr)은 1998년 3월에 개관한 이래로 참된 봉사를 하며 2005년 1월에는 서울시로부터 장애인기능특화복지관으로 지정되어 사업을 운영 해 오고 있습니다. 장애인기능특화프로그램, 장애아동청소년치료프로그램, 장애체험장프로그램, 지역복지사업, 교육문화사업, 장애주간보호센터, 결식에 처해있는 노인과 실직노숙자 및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주중에 매일 중식을 제공하는 사랑의 식당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