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작품 전시회가 오는 8월 12일부터 24일까지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 1층 활짝라운지에서 ‘아픔으로 날다’라는 제목으로 열립니다.

이번 전시회는 14일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맞이해 개최하는 것으로 여성작가 11명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한 그림, 사진, 조각, 시화등 작품을 전시한다고 합니다.

이번 전시회는 전쟁이 여성에서 참혹한 고통을 남긴다는 점에 착안해 여성작가들의 작품만으로 전시회를 구성한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김서경 작가를 비롯해 김선동, 김영중, 김은숙, 김태순, 선우미애, 신혜원, 엄순미, 장순일, 조영애, 황의순 등 11명의 작가들이 이번 전시회에 참여하였습니다.

이번 전시회에는 작가들이 전시 기간동안 시민청에 상주해 시민들에게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이야기를 나눌 예정으로 특별한 전시회가 될 것입니다. 이와 함께 전시장 옆에서는 ‘세계 1억인 서명운동’의 일환으로 서명운동을 진행할 예정이오니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이번 전시회에 참석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