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에 갈 수는 없어도 파리 사진전엔 갈 수 있다?

 

날마다의 바쁜 일정, 직장인은 일 때문에, 주부는 아이들, 학교, 모임, 요리 걱정 등등 방학이나 휴가 때가 아니면 여행을 생각하기가 쉽지 않을 수 있지요. 피곤해서, 경제적 문제로 못 가시는 분들, 물론 저도 포함이네요.ㅎ예전에 푹 빠졌었던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보면서 대리만족을 하기도 했던 생각이 나요. 그런 분들 모두, 서초구청의 파리 사진전에 와보셨길 바랍니다요. 11일부터 17일까지 열린 파리 사진전이요. 르뽕데자르의 사진가들이지요. 11일 저녁 7시에 개막식을 했고 서초구청과 프랑스 문화원에서 협찬을 했지요. 파리를 가로 지르는 세느 강의 다리 중 가장 낭만적이고 인간적인 다리 르 뽕데자르, 파리지앙과 파리를 찾는 모든 이들이 즐겨찾는 이 곳은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함께 어울리면서 관찰할 수 있는 가장 파리다운 명소라고도 해요. 이 '예술의 다리' 위에 사진을 좋아하는 세 사람이 모여 각자의 시선으로 이들의 재미난 모습을 담아 본 거래요. 다양한 모습들에 배어나는 메시지들을 함께 읽노라면 서로와 서로를 잇는 더 크고 멋진 다리가 놓여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사진전의 제목을 멋진 다리 이름으로 지었나 봐요.^^

사진을 하나하나 감상해보면 세 명의 작가들이 어떤 생각을 했을까 하는 느낌도 오고 재미난 사진도 있었어요. 흑백사진들도 많이 있었구요. 예전에 제가 서울교육연수원에서 소설 강좌를 받을 때 오대석 원장선생님의 말씀이, 세상에 가장 스트레스 없는 직업이 사진가와 소설가라는 거였거든요. 사진가나 소설가는 자신이 원하는 것들을 원고와 사진으로 담을 수 있잖아요. 그래서 자유로운 영혼들을 가진 걸까요? 시인도 마찬가지겠죠. 

그 유명한 파리의 에펠탑과 붉은 노을이 진 하늘을 사진에 담아 '희망'이라는 제목을 붙인 사진이 있었고요. '대한민국'의 제목이 붙은 사진은 파리의 광장에서 한국인들과 프랑스인들이 모여 월드컵 방송을 보며 한국을 응원하는 감동적인 순간이었어요. 한국인도 프랑스인도 모두가 행복하고 즐거운 한마음이었을 거라 생각해요. '세느강의 아침'은 노랗게 물든 하늘과 세느강을 보여준 사진인데 아름다웠어요. 언제 저도 다리와 하늘을 배경으로 한 사진을 좀 찍고 싶어지더라구요.


                  

제목이 안보이는데요. 이 사진은 바로 '못나리자'였던 것 같아요.
꼭 가셔서 제목 확인해보세요. 참 재미난 사진이지요?


                   

노인의 정원인가 봐요. 정원 일을 하고 잠시 쉬는 것으로 보이는 노인의 시선은 어디일까요? 신발을 벗고 아픈 발을 쉬고 있는 모습, 왼쪽으로 하얀 고양이마저 시선이 노인이 향하는 곳을 향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분홍색과 약간은 보라색인 꽃들이 옛날 우물에 심어져 있는 것 같아요.


                  

오월의 신부-에펠탑을 뒷 배경으로 한 사진, 시원한 웃음이 정말 행복해보여요.^^
아래 사진 '눈 와서 좋은 날' 하얀 눈과 구름 낀 하늘, 아가씨가 만세를 부르며 빨간 우산까지 손에 번쩍 드네요. 그 밖에 흥미진진한 사진들이 많았습니다만 다 담지 못한 점 이해해주시고 서초구청 나들이 자주 해보세요. 즐겁고 신나는 전시회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어요.^^



                    




 

 

   대기만성을 되새기게 해주는 아들 둘과 함께 하는 주부입니다.
   지금을 충실하고 행복하게 살기 위해 노력하고 후회하더라도
   갈팡질팡할 때는 하고 후회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요.
 
   서초여행기자단: 안영진
   블로그 주소 : http://blog.naver.com/savenije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