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퍼런트 디토’ 20주년 공연

         -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 -

 

 

 

서초여행 리포터  김 순 아

 

 

서초동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펼쳐진 '디퍼런트 디토'공연.

그 화려한 공연을 알리는 로비에는 크레디아 20주년 알리는 브로마이드에는 앙상블 디토, 피아니스트 임동혁, 지휘자 정민,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 로티니 등의 얼굴이 담겨져 있더라구요.  

무대에는 역시 크레디아의 20주년을 축하하는 영상 속에 멤버들의 어색한 등장이지만 관객들은 웃음으로 축하해줬구요. 바로 그 뒤 이어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 중심으로 앙살블 디토와 파커콰르텟이 모차르트의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 무지크' 중 1·4악장으로 공연의 막을 열었는데요. 본래 유명한 곡이지만, 두 팀의 멤버들의 연주는 정말 역동적이었습니다.

 

 

 

 

 

 

두 팀이 이어 연주한 쇤베르크의 '정화된 밤'은 드라마틱함 그대로 가장 서정적인 곡이라고 하는데요. 특히 무대 뒤편에 걸린 스크린에는 자막이 매우 인상적이었지요.

싸늘한 달밤, 연인인 남녀가 숲을 걷는데 여자가 남자한테 "나는 지금 아이를 가졌는데, 당신 아이가 아니다"라고 충격적인 고백을 합니다. 그러면 남자는 그러나 "당신은 나를 위해 아이를 낳을 것이고 그 아이는 우리의 아이가 될 것"이라고 너그럽게 답하는 신선함이 우리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줬습니다.

 

 

 

 

 

 

인터미션 뒤 로비에는 와와~

진짜 지난해도 느낀 것이지만 클래식 인구가 이렇게도 많고 인기가 많다는 걸 실감하는 순간이었습니다. 로비에는 숱한 사람들로 넘쳐 났구요.

자~드디어 2막의 주인공은?

대중가요의 아이돌 못지 않은 인기를 자랑하는 피아니스트 임동혁의 등장. 환호 그 자체였습니다. 임동혁은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와 '생상스 론도 카프리치오소', 용재 오닐과 '라흐마니노프 첼로 소나타' 중 1·3악장을 연주했는데요.

슈베르트 즉흥곡 Op. 90-3에 이어 들려준 라벨의 '라 발스'의 우아한 연주는 품격 그 자체였습니다.

 

 

 

 

 

 

모든 프로그램이 끝나고 리처드 용재 오닐의 크레디아 20주년 감사의 인사와 최고의 클래식 연주자 전원이 나와 생일 축하 곡을 연주하는 모습은 장관이었구요.

그리고 낯익은 음악, 드라마 '하얀거탑'의 OST 이며 앙상블 디토의 앵콜곡으로 유명한 B Rosette 는 쏟아지는 박수와 환성이 뒤섞여 감동의 무대였습니다.

 

 

 

 

 

이날의 공연 부제는 K클래식이었는데요.

K-POP이 한류처럼 K클래식도 새로운 한류로 각광받을 날이 곧 머지않았을까 하는 설레임과 기대감을 안고 광장으로 나왔습니다.

그런 제 마음을 아는지 광장에는 음악 분수가 멋지게 춤을 추고있었는데요.

행복한 밤이었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