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일의 의미 가득한 전쟁기념관 방문기

 

 

 

서초여행 리포터  김 현 이

  

현충일은 1956년 4월 19일 대통령령 1145호로 제정하였고, 1975년 1월 27일 대통령령으로 ‘관공서의 공휴일로 규정, 공식 개칭하고 시간이 흘러 1982년 5월 15일 정부기념일로 제정하여 국가보훈처 주관 아래 3부 요인과 각계 대표 공무원, 학생 등이 참석하여 한국전쟁 전사자는 물론 우리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모든 선열을 위해 매년 현충일 추념식을 갖게 되었습니다.

 

 

 

 

 

 

관심 있는 일반인과 학생들도 가까운 행사장을 방문하면 좋을 듯해 샤프론 봉사단에서 학생들을 통솔하여 현충일에 전쟁기념관을 방문하였어요. 화창한 날씨 덕에 학생들의 출석과 사전 교육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어 감사했어요.

  

 

 

 

 

 

가정에서 조상의 넋을 기리기 위해 제사를 지내듯이 나라를 위해 돌아가신 분들을 위해 추모하는 행사답게 위령탑과 비석 앞에 서서 묵념을 하려니 코끝이 찡해 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답니다. 학생들도 하얀색 국화를 하나씩 헌화하고 나니 자신의 자리에서 묵념하는 시간을 통해 내가 있는 이곳 대한민국 국토의 의미, 국가의 의미, 국민의 의미를 한 번 더 생각하며 정말 의미 있는 시간이었을 것으로 기대해 봅니다.

 

 

 

 

 

 

근데 왜 현충일을 6월6일로 정했을까 궁금증이 생겨서 조사해 보니, 1920년 봉우동 전투 승리 기념일이 6월 6일인데, 그래서 6일로 제정한 것이라 하고, 또 우리나라 24절 중 하나인 망종(芒種)과 관계가 깊다고 합니다. 망종은 보리수확을 마치고 모내기를 하는 시기인데, 이 때 보리수확에 대한 감사와 모내기 후 풍년을 들기를 기원하는 제사를 지낸 유례로 1956년 현충일을 제정하면서 6, 25전쟁 상기하고 역사적인 풍습까지 고려하여 정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미국은 매년 5월 마지막 월요일 메모리얼 데이(Memorial Day)가 현충일이고 영국은 11월 11일 파피데이(Poppy Day)가 있고, 프랑스는 노르만디 상륙작전 기념일인 6월6일이 현충일로 정해 기념하는 것을 생각해보면 공감되는 것이 많을 듯해요.

 

 

 

 

 

 

관내에서 실시하는 약 1시간가량 교육 영화를 보니 나라가 없는 설움이 얼마나 큰지 모두 겪어보지 못한 세대라 역사서나 영화 등을 통해 알 수밖에 없지만 아직도 전 세계에서는 국가 없이 떠돌아다니는 민족들이 여전히 있고, 분리 독립을 원하는 자들의 시위도 빈번히 있는 것을 우리는 여러 미디어를 통해 알게 되고 우리 민족을 하나의 공동체로 인정해 주고, 안위를 지키고 보호해 주는 국가가 있다는 것이 이렇게 큰 감사인지 이 시간을 통해 더욱 느끼고 갑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