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고속터미널의 새벽 꽃 시장

 

 

서초여행 리포터  김 선 하

 

며칠 전 강남 고속터미널에 꽃시장이 열린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오랫동안 고속터미널 옆에 살았는데도 양재 꽃시장만 가보고 가까운 고속터미널 꽃시장에는 들러본 적이 없었습니다. 꽃시장은 뉴코아에서 가까운 지하상가 옷가게 옆 꽃가게 말고, 신세계 백화점 옆 고속터미널 건물에서 열렸습니다.

 

 

 

 

 

 

 

 

꽃시장은 새벽 12시에서부터 오후 1시까지 열린다고 합니다. 새벽에 열린다고 하여 아침 일찍 일어나 꽃시장에 갔던 시간이 7시 경이었는데 그때 만해도 꽃을 사러 오신 손님들이 적었고 장사에 한참 물이 올라있는 시간은 아닌 듯 했습니다. 아마도 새벽 1시 2시경쯤에 오면 또 다른 지역에서 꽃 장사를 하시는 분들이 대량 구매를 하러 오셔서 꽃 구경하는 분위기도 물씬 날 것 같습니다.

 

엘리베이터를 기점으로 해서 왼편에는 생화, 오른편에는 주로 조화를 파는 듯 했습니다. 엘리베이터 앞에 각 지역에서 들여온 꽃들이 박스 채 놓여있었습니다. 막상 우리가 사는 꽃들이 이렇게 새벽부터 상자에 담겨 배달되고, 장사하는 분들의 손을 거쳐 다듬어진다는 것이 새삼 신기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책상 위에 두고 키울만한 작은 화분의 식물들을 좋아하는데, 저의 생각과는 달리 고속터미널 꽃시장에는 화분 종류의 식물들은 전혀 없었고 바구니나 다발로 팔 만한 ‘꽃’들이 있었습니다. 이 고속터미널 꽃상가는 도매로 꽃을 사서 외부에서 또 소매로 팔 수 있는 좋은 기회의 장이 될 것 같습니다.

 

각각의 가게를 구분하는 벽은 없지만 코너가 구분되어 있었는데 비슷한 꽃들을 파는 것 같지만 집집마다 조금씩 다른 종류의 꽃들을 팔았습니다.

 

 

 

 

 

 

 

다양한 꽃들이 통에 담겨져 있기도 했고 판을 사이에 두고 배치되어 있기도 했습니다. 가게 별로 조금 달랐던 점은 어떤 가게는 꽃의 종류 별로 이름표를 붙여 소개되어 있기도 하고, 어떤 가게에서는 어느 지역에서 꽃이 왔는지에 따라 원산지별로 구분되어 있기도 했습니다. 또 해외 꽃들은 ‘네델란드 산’과 같은 이름표가 붙어 있기도 했습니다.

 

 

 

 

   

 

 

이 곳에 가장 많았던 꽃은 역시 ‘장미’꽃이었습니다. 색깔 별로 배치 되어 있어서 보기만 해도 너무 예쁘고 행복해졌습니다. 자세히 보니 같은 장미꽃이더라도 꽃 봉우리의 모양과 꽃잎 모양들도 조금씩 다 다르고 크기도 매우 달랐습니다. 꽃잎이 둥그런 장미, 뾰족한 장미, 꽃 봉우리가 매우 작고 아직 펴지지 않은 장미 등 매우 다양했습니다.

가격이 궁금해 몇 군데 가게에 여쭈어 보았는데 가격 또한 조금씩 달랐습니다. 꽃의 종류가 하도 많아서 종류별로 가격도 크게 차이가 난다고 하는데 작은 장미꽃의 경우에는 1단에 1500원, 2000원부터 시작한다고 합니다. 사람들이 골라서 살 수 있도록 쌓여있는 꽃들은 1단에 10송이를 묶어 단으로 팔기도 하지만 아예 다발로 만들어 있기도 했습니다. 비닐 포장지에 이미 한 다발로 포장되어있는 어떤 장미는 모양도 조금 고급스럽고 색깔도 붉고 예뻐 가격을 여쭈어봤더니 4만원이라고 하셨습니다. ‘세일’이라는 푯말을 달아놓은 집도 있었는데 꽃 가격이 정해져있다기보다는 가게별로, 종류별로, 상태별로 차이가 꽤 날 것 같습니다.

 

 

 

 

 

 

 

 

평소에 꽃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꽃의 이름을 많이 알지는 못했는데 오늘 여러 가지 이름을 새로 알게 되기도 하고, 다시 되새겨 볼수도 있었습니다. 정말 다양한 꽃들이 많았습니다. 특이하게 해바라기 꽃도 있었는데 너무도 잘 아는 꽃을 발견하니 왠지 정겹고 반가운 느낌이 들었습니다.

 

 

 

 

 

 

 

 

 

 

가게 한 켠에 바구니 가게가 있었는데 꽃꽂이를 배웠다면 꽃과 바구니를 이곳에서 사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저렴하고도 예쁜 선물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조화코너로 가니 문을 벌써 닫으신 것인지 천막이 쳐진 집이 매우 많았습니다. 문을 연 조화 가게가 그렇게 많지는 않았는데, 조화를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습니다. 색깔도 선명하고 정말 생화만큼이나 예쁘고 그 모습이 생화로 착각될 만큼이나 감쪽같았습니다. 라벤다 2500원, 별꽃 3000원, 흰 눈이 내려 앉은 듯한 더스트 밀러 4500원 등 화분 용 조화도 많았습니다. 미적 감각이 있으면 집안 분위기랑 잘 맞추어서 조화로 데코를 하면 집이 훨씬 화사해 질 것 같습니다.

 

 

 

 

 

 

 

 

아침시간이라 장사하시는 분들께서 식사하시는 모습도 볼 수 있었고, 상자에서 꽃을 꺼내 줄기 부분을 다듬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신문지로 투박하게 싸서 옮겨지는 꽃들은 어떤 포장에도 불구하고 참 예뻐보였습니다. 꽃은 선물하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마음이 행복해지고 설레게 하는 존재라 졸업 때나 생일을 축하할 때, 각종 이벤트 때 그렇게 찾게 되는 것 같습니다. 꽃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이유도 잘 알 것 같습니다. 멀리서도 새벽 꽃시장에 찾아 오는 분들이 많을텐데 집 가까이에 있는 꽃시장을 잘 활용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