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레 종’ 비천상 등, <소나무 비천이 되어> 전시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

 

 

 


                                         by 서초여행 김순아리포터

 

 

 

 

 

수천년간 벽화와 범종, 그림에 있던 비천상들이 조각으로 재탄생한 <소나무 비천이 되어>란 전시회가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열렸습니다. 목조각가 허길량 장인이 2002년 통나무로 조각한 33점의 관음상 전시 후 12년 만에 두 번쨰로 열리는 목조 33점의 비천상전라고 하는데요.

 

 

 

 

 

불교의 도리천에 33개의 하늘, 즉 33천(天)이 있는데, 비천은 부처가 설법하는 곳에 나타나 악기를 연주하거나 춤을 추며 하늘을 오고 가는 선인(仙人)이라고 해요.

 

 

 

 

허길량 장인은 15살에 목공예에 입문, 45년을 목조각에만 매달려 인천 흥륜사 천수천안 관음보살상, 밀양 표충사 사천왕상, 해남 대흥사 천불전 삼존불 등 한국 사찰의 대표 불상들이 그의 손을 거쳐 탄생하기도 했다고 하는군요.

 

 

이번 전시에는 예산 수덕사 대웅전에 그려진 바라를 연주하는 비천, 고려불화 관경극락변상도의 꽃잎을 뿌리는 비천 33점의 다채로운 비천상이 소개 됐습니다. 이 비천상들은 지름 80cm의 큰 소나무만을 엄선해 통나무 그대로 조각을 했다고 하는데요. 사포도 사용하지 않고 오직 조각칼만으로 새기고 다듬었다고 하구요. 비천을 만드는데 걸리는 시간이 작품 하나당 약 3~4달, 33점의 작품을 완성하는 데 꼬박 10여 년이 걸렸다고 합니다.

 

 

 


전시된 비천상들 중 유독 제 눈길을 사로잡은 비천상이 있었는데요. 옛날에 교과서에서만 보던 에밀레종에 새겨져 있던 부조 비천상인데요. 온화한 표정에 우아한 몸짓, 머리에 쓴 관에는 꽃잎의 문양 하나하나까지 정교하게 새겨져 있었습니다.

 

 

마치 천년으로 돌아간 듯한 입체적으로 되살아난 성덕대왕신종, 에밀레종의 부조 비천이 꿈틀 꿈틀 하늘로 날아오르는 듯한 정말 환상적이었던 전시였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
  1. Favicon of http://smilingbee.tistory.com BlogIcon 최연수 2014.01.27 20:32 address edit & del reply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