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의 꿈을 담은 곳, 서래공원을 방문하다

 

 

 

 

by 서초여행 강아영리포터

 

 

 

 

 

 

요즘 날씨가 너무 춥죠? 한파가 몰아칠 때는 집에 꽁꽁 틀어박혀 있기 마련인데요. 그래도 이런 때일수록 추위와 맞서 싸우면서 공원에서 산책도 하고 운동도 해야 건강하게 겨울을 날 수 있답니다. 그래서 오늘은 운동하기도 좋고 여러 조형물도 감상할 수 있는 서래공원을 소개해볼까 해요.

 


 


서래공원 서래골의 역사적 의미와 21세기 새로운 서초의 꿈을 담아 만든 도심 속 근린공원으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문화의 향기가 가득한 휴식공간이랍니다. 이곳은 토지주 (주)신동진과 서울팔래스호텔이 개발이익의 사회환원차원에서 토지 및 공사비 일체를 부담해 만든 곳이라고 해요. 참 뜻깊은 곳이죠?

 

 

서래공원에는 원래 이 근처에 있던 산봉우리를 재현해 꾸민 서래동산과 개울이 흐르던 서래골을 모티브로 한 숲의 정원, 서초구를 상징하는 꽃과 향기의 정원, 말 조형물과 함께 역동적인 바닥분수를 설치해 변화있는 광경을 연출한 물의 정원, 시간의 변화에 따라 다양한 빛을 연출하는 빛과 시간의 정원 등 여러 테마를 가진 정원들이 있어요. 일반 공원과는 좀 다르죠? 게다가 이 정원 외에 체력단련과 여가선용이 가능한 체력단련마당까지 두루 갖춰져 있답니다.

 

 

 

 

 

 


 

먼저 서래공원의 정문으로 들어가면 가장 먼저 눈을 사로잡는 게 바로 말 조형물이에요. 말들이 바로 달려나갈 것만 같은 역동적인 모습인데 그 아래 분수까지 설치돼 있어 여름에는 참 시원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아쉽게도 지금은 겨울이라 분수가동을 하지 않지만 여름에 서래공원을 찾으면 멋진 말 조형물과 분수를 감상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말 조형물 바로 앞에는 변화의 문과 시간의 벽이 있는데요. 21세기의 새로운 꿈을 담은 곳이라 그런지 의미 있는 상징물인 것 같았답니다.

 

 

 

 

 

 

그 뒤에는 산책로가 나 있는데요. 자그마한 서래숲을 따라 둥글게 산책로가 조성돼 있어 남녀노소 운동하기 좋을 것 같더라고요. 산책로 끝자락에는 체육시설도 있어 운동기구를 이용한 운동도 가능하답니다.

 



빙 둘러진 산책로를 따라 내려오면 빛의 계단이 있고 빛과 의자가 있어요. 의미 있는 이곳들을 지나가면 전시가 가능한 전시벽이 있답니다. 제가 갔을 때는 아무것도 없어 휑했지만 날이 풀리면 멋진 전시물이 걸릴 것 같아 한 번 더 찾아보려 합니다. 작은 공원이지만 여러 의미 있는 조형물들과 산책로까지 있어 실속 있는 공원, 서래공원에 꼭 한 번 들러보세요.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