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의 정서발달과 평생독서습관을 위한 서초북스타트사업 - 체험수기발간

 

  

 

 

 

 


삶의 순간순간은 모두 멋지고 사랑스럽지만, 그 중에서 영유아기는 인격이 형성되는 시기이므로 중요합니다. 또한 평생 인간은 뇌용량의 10%도 사용하지 못하지만 5세 이하의 아이들은 뇌용량의 90%를 사용한다고 하더라구요. 이 시기에 영유아에게 뇌를 활발히 움직여 줄 수 있는 책을 읽어주면 언어적 자극과 정신적 지식능력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일환으로 서초구에서는 영유아의 정서적 발달과 평생 독서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2007년부터 <서초 북스타트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북스타트 사업 서초구에서 출생 후 예방접종을 위해 보건소에 오는 날 책 꾸러미를 선물해 주는데, 이 때 부모에게 아기가 책과 친해지는 방법 등을 알려주고 있으며 출산축하 가정방문서비스(맘앤베이비 누리사업)를 통해 북스타트사업에 대해 알려주고 있습니다.  

 

 

 

그 일환으로 책사랑 분위기 확산을 위해 북스타트 경험자,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을 대상으로 책과 관련된 다양한 육아경험에 대한 수기를 공모하고 있습니다. 금번 제 6회 서초북스타트 체험수기 모음집을 제작, 발간하였답니다. 올 해는 여느 해보다 많은 착품이 접수되었고 심사를 통해 수상작 16작품이 등재되어 소책자로 제작되었습니다.

 

 

 

 

 

 

 "부~부~ 웅얼웅얼~ 이제 5개월 된 우리 집 막내 은샘이가 책을 읽어달라고 내는 소리다.

백일이 지나면서부터 읽어주기 시작한 책을 이제는 칭얼거리다가도 책표지를 보여주면 뚝 그치니 신기할 따름이다.
우리 집에는 책이 많다.

사실 지금보다 훨씬 많았는데, 태어날 은샘이를 위해 짐을 줄인다고 정리를 하기도 해서 조금 줄이긴 했다.
아빠도 독서를 좋아해서 직장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보고, 구입해서 보기도 하면서 즐겨본다.

세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다 보니 예전만큼 많이 책을 읽진 못하지만, 나도 책을 참 좋아하는 편이기도 하다.
그래서인지 아이들이 태어나면 자연스래 책을 많이 읽어주게 되고 또 아이들도 책을 참 즐겨 읽는 것 같다.
우리 집 아이들을 소개하면, 첫째 준호는 초등 4학년이고, 둘째 준우는 초등 1학년이고,

작년 10월에 태어난 귀염둥이 딸래미 은샘이가 막내이다.
세 아이를 키우며 아이들이 가장 좋아한 놀잇감이 뭐였나 생각해보면 ‘책’이였던 것 같다."  

 

 

 

 

- 수기모음집 中  <하얀 건 종이요, 그 곳에 적혀있는 까만 건 아이들의 꿈을 키우는 꿈 조각이다'에서-

 

 


 

 

 

 

수기모음집은 서초구 내 동주민센터 책사랑, 북까페 등에서 교부하고 있으니 쉽게 받아보실 수 있으며 서초구 홈페이지 e-book행정자료실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어릴 때 책을 가까이 하고 읽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준다면 독서습관이 생기고 독서는 지적발달 뿐 아니라 부모와의 유대관계를 강화, 정서적 발달에도 큰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책과 함께하는 습관과 부모와 아이와의 감정을 더욱더 깊게 해줄 북스타트사업은 앞으로도 계속 될 것입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