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도서관 동의보감 발간 400주년 기념전시

 

by 서초여행 김지윤 리포터

 

 

 

2013년은 세계 최초로 대중들을 위한 ‘의학서적’이 발간 400주년을 맞이하는 해입니다. 2009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의학 서적으로는 최초로 등재되기도 한 그 서적의 이름은 바로 ‘동의보감’입니다.

 

 

동의보감』은 임진왜란 중 전염병이 번져 고통중에 있는 백성들을 불쌍히 여긴 선조 임금의 명령에 의해 구암(龜巖) 허준(許浚, 1539-1615)이 1610년 편찬하고, 1613년 내의원(內醫院)에서 목활자로 간행한 25권25책의 의서입니다.

 

 

동의보감은 허준이 실제로 환자들을 치료하면서 경험한 의학 정보를 정리한 것은 물론이고, 17세기 초반까지 나온 동아시아 의서 120여종을 총 망라하여 우리 실정에 맞게 정리한 종합 의서라고 합니다. 당시 값비싼 중국 수입약재 대신 우리 산천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약재들로 소개되었다는 점과 전문적인 약재이름 옆에 민간에 통용되는 한글이름을 함께 기재해 놓은 자상함, 병이 생기기 전에 예방을 강조하는 예방의학 등이 특히 호평을 받는 부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2013년은 동의보감이 발간된지 400주년이 되는 해로 ‘유네스코 기념의 해’로 선정되었다고 합니다.
이를 기념하기위해 국립중앙도서관에서는 동의보감(東醫寶鑑) 소장본을 2013년 7월 1일(월) ~ 10월 31일(목) 까지 전시하고 있으니 이번기회를 통해 [보물 제1085-1호] 동의보감(東醫寶鑑)을 관람해 보시길 바랍니다.  

 

전시명은 ‘전통의약을 생활속으로’ 이고, 위의 기간동안 국립중앙도서관 본관 6층을 방문하셔서 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국보 중 하나인 동의보감을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알려드립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