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무더위와 여름질환 대처법!

 

 

 

 

 

장마가 끝났다고 합니다. 그리고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다고 하죠. 본격적인 더위라는 말만 들어도 벌써 후끈 덥고 땀으로 끈적해지는 느낌입니다. 낮에는 강한 햇빛에 의한 더위, 밤에는 열대야로 숨이 턱턱 막히게 됩니다. 올해는 특히 전력손실이 많아서 에어콘 사용을 줄여야 하므로 집 안에서도 피할 수 없는 무더위를 대처하는 방법이 무엇이 있을까요?

 

 

 

 

 


무더위(폭염)에 대처하는 방법

 


1. 가장 더운 시간인 낮 12~18시까지의 시간에는 대도록 외출을 자제해야 합니다.

   특히 어린이나 노인들은 뜨거운 햇빛과 더위로 일사병에 걸릴 위험이 높기 때문에 특히 자제해야 합니다.

 

 

 

2. 선풍기를 창문 쪽으로 돌려 환기를 유도합니다.
   선풍기를 장시간 사용하는 것을 자제합니다.
  

 

3.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수분 섭취
   여름이 되면 아이스커피를 많이 마시는데 커피는 갈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순간적인 갈증은 해소될 뿐, 금방 다시 갈증이 생기게 됩니다. 또한 갈증을 느낄 때에는 이미 몸이 건조해지므로 갈증을 느끼기 전에 수시로 물을 마셔주는 것이 좋습니다.

 

 

4. 열사병의 초기증상이 보일 경우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합니다. 


  

 

 

 

5. 헐렁하고 밝은 색깔의 면 옷 입기
   타이트한 옷은 갑갑하고 체온을 더 상승시키며 밝은 컬러는 빛을 반사해주어 좋습니다.

 

 

6. 폭염 관련 건강영향 및 응급처치 방법 숙지하기
   평소 빈혈이 있거나 다이어트, 기타 이유로 식사를 충분히 하지 못하면 폭염시, 일사병과 열사병에 걸릴 확률이 높으므로 자신의 건강상태를 체크해 주어야 하며, 여름질환에 대처하는 방법이 필요합니다.

 

 

 

 

 

 

 

 

여름 질환, 대처하는 방법

 

 

열경련: 한 여름에 뜨거운 환경에서 운동, 훈련 혹은 일을 하고 있을 때 나타나는 근육경련입니다.
            체내 적절한 수분유지가 되지 못하고 몸에 염분농도가 낮으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주로 종아리, 허벅다리, 복근

            등의 근육에서 자주 일어나며 열경련이 일어날 때에는 시원한 장소로 옮겨 편안한 자세를 해주고 이온음료를 마

            시는 것이 좋습니다.

 

 

 

일사병 : 열에 의해서 일어나는 가장 흔한 질환입니다. 장시간 뜨거운 햇볕에 노출되거나 더운 곳에서 과도한 운동을 할

              때, 심한 수분손실로 체액이 부족해질 때 발생합니다.
              증상은 탈수, 전신쇠약, 토할 것 같은 느낌과 어지러움, 투통 등이 일반적인 증상히며 일시적으로 쓰러질 수 있

              습니다. 환자 발생시 시원한 장소로 옮겨 편안한 자세로 누운 다음 옷을 벗겨주고 부채질과 함께 이온음료 또는

              물을 마십니다.

 

 

 

열사병 : 체온조절 능력이 상실되어 몸의 온도가 비상식적으로 상승할 경우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강한 열 또는 직접 태

              양열에 노출될 때 일어나는데 노인, 소아, 만성질환자들에게 잘 발생합니다.
              피부가 뜨겁고 건조하며 붉은 색을 띄며 땀을 흘리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럴 때에는 역시 시원한 장소로 옮겨

              옷을 벗기고 젖은 수건이나 담요를 덮은 다음 부채질을 해주어 체온을 내려주며 즉시 병원으로 이송하여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도움말 : 서초구 보건소 의사 류송만) 

 

 

 

 

 

* 본 내용은 8월 서초소식에 싣린 내용을 참고하여 작성하였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