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다이어트? 맥주칼로리의 진실과 거짓!

 

 

흔히 술을 많이 마셔서 나온 배는 '술배'나 '맥주배'라 부릅니다. 많은 술 중에서 칼로리가 가장 낮은 것이 맥주라고도 하죠?

 

실제로 200ml 기준으로 할 때 맥주는 96칼로리로, 양주 550칼로리, 와인 187.5칼로리와 비교가 안 될 만큼 낮죠. 이런 특징 때문에 이웃나라 일본에서는 이미 거의 모든 맥주브랜드가 저칼로리 맥주를 출시했어요. 그러면서 여성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 매년 품귀현상까지 벌어지고 있는데요. 물 마시듯 맥주를 마시는 방법으로 다이어트가 되는 이유는 술로 섭취한 열량이 몸에 쌓이지 않고, 술을 깨는 데 사용된 뒤 몸 밖으로 배출되기 때문이라는 말도 있지요. 실제 연구 결과에서도 적당량의 맥주를 마시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장수한다는 결론까지 있다고 하니..맥주 다이어트의 이런저런 소문들 모아서 정리해봤습니다!

 

 

 

 

 

 

 

 

Q: 술 가운데 가장 낮은 칼로리, 그렇다면 만사 ok?

A: 그렇지는 않죠. 200ml 기준으로 했을 때의 이야기일 뿐이죠. 맥주보다 소주의 칼로리가 네 배가 놓지만 한번에 마시는 양이 네 배가 넘으니까요. 맥주가 칼로리가 낮은 이유는 알콜이 적게 들어있기 때문입니다.

 

 

 

 

 

 

 

 

 

 

 

 

 

 

 

 

 

 

 

 

Q: 그렇다면 굳이 저칼로리 맥주가 필요가 있을까?

A: 맥주 속에는 탄수화물이 많기 때문이죠. 소주는 탄수화물이 0이지만 맥주는 100그램당 약 3그램 정도가 들어있어요. 위스키 같은 증류주에는 탄수화물이 없지만 청주와 막걸리에도 탄수화물이 들어있지요. 그러므로 저칼로리 맥주가 나왔다는 것은 그만큼 맥주의 칼로리가 높다는 이야기도 됩니다.

 

 

 

 

 

 

 

 

 

 

 

 

 

 

 

 

 

 

 

Q: 술의 열량은 몸에 저장되지 않아서 무조건 살이 빠진다?

A: 이건 술이 빈 칼로리(empty calories)라는 말을 잘못 해석한 것이에요. 빈 칼로리는 영양성분이 고르지 않다는 말이지 칼로리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알코올이 지방으로 전환되는 양은 많지 않지만 지방대사를 저하시켜 지방량을 늘릴 수도 있어요.

 

                                                            

 

 

 

 

 

 

 

 

 

 

 

Q: 적당량의 맥주는 먹어주는 것이 건강에 좋다?

A: 물론 맥주가 좋은 점도 있습니다. 다른 술보다 빈속에 먹기도 좋고, 알코올 농도도 낮고 갈증도 해소시켜 주고..그렇지만 술은 술이죠. 맥주 다이어트로 성공한 사람도 있긴 하지만, 그렇다고 빈 속에 맥주만 들이붓는 것을 권장하기는 힘드네요. 맥주는 가볍게 반주 정도로 조금씩만 즐겨 주세요.^^

 

 

 

 

Trackback 0 And Comment 4
  1. 김현이 2013.06.04 12:45 address edit & del reply

    바야흐로 맥주의 계절 6월 여름이 오니... 맥주의 계절이니도 하네요... 적당히... 적당히... 명심할께요...ㅎㅎㅎ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gnrism BlogIcon 황지나 2013.06.08 15:21 address edit & del reply

    그 적당히가 항상 문제에요..ㅎㅎ ^^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gnrism BlogIcon 황지나 2013.06.08 15:21 address edit & del reply

    그 적당히가 항상 문제에요..ㅎㅎ ^^

  4. 2013.07.09 13:51 address edit & del reply

    먼가 a글들보면 틀린말이좀많네요